상단영역

본문영역

이장우 후보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인다”...허태정 후보 비난   

이장우 후보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인다”...허태정 후보 비난   

  • 기자명 이장호 기자
  • 입력 2022.05.18 11:18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허태정 후보가 제기한 선거사무실 현수막 논란에 일침
이 후보 선대위 “무능한 허 후보는 네거티브만 빠져 있어”

허태정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가 제기한 이장우 후보 선거사무실 건물의 현수막. 18일 이 후보 측은 강한 어조로 허 후보를 비난했다. (사진=이장호 기자 후보캠프)
허태정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가 제기한 이장우 후보 선거사무실 건물의 현수막. 18일 이 후보 측은 강한 어조로 허 후보를 비난했다. (사진=이장호 기자 후보캠프)

[뉴스더원 대전=이장호 기자] 이장우 국민의힘 대전시장 후보가 이번에는 민주당 허태정 후보를 향해 ‘돼지‘라는 단어까지 써가며 거센 비난을 이어갔다.

18일 이 후보 측은 논평을 내고 “허태정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후보 선대위가 이장우 후보 선거사무소 현수막 게첩을 두고 상상하기도 어려운 해석을 내놓았다. 임금 왕 배치라며 주술적으로 해석했는데, 가히 그 상상력이 참으로 한심하고 개탄스럽다”며 허 후보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이번 논란은 지난 17일 허 후보 선대위가 이장우 후보가 20대 대선서 논란을 빚은 윤석열 후보의 행위를 그대로 따라 하고 있다며 맹비난하면서 촉발됐다.

허 후보 선대위는 “이장우 후보가 윤석열 후보의 `특보 임명장 남발`과 `임금 왕(王)'자 논란을 그대로 답습하면서 선거판을 온통 진흙탕으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 선거사무실이 있는 건물의 외벽에 이장우 후보 홍보 현수막이 상단과, 중간, 하단에 걸쳐 게시된 것을 두고 마치 임금 왕(王) 자 모양으로 배치한 것 아니냐는 주장을 해 이 후보를 자극했다.

이에 이 후보는 18 논평에서 “선거사무소를 임대해본 경험이 있다면 현수막 게첩에 어떤 어려움이 있는지 모르지 않는다. 갖가지 제약이 있는데 거기에 주술을 펼쳤다니 너무 과대평가한 것은 아닌가 “라며, ”이렇게 삐딱한 정신과 눈을 가지고 매일 네거티브에만 몰두하고 있는 집단에게 현명하신 유권자들께서 과연 대전의 미래를 맡겨 줄 것이라 믿고 있는지 의문이다“라고 비난했다.

특히, “태조 이성계와 무학대사가 나누었다는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고, 부처 눈에는 부처만 보인다’는 선문답으로 돌려주고 싶다”며 허 후보 측의 흑색 선전에 대해 강한 어조로 일침을 가했다.

이 후보 선대위 관계자는 “허 후보가 이제는 말도 안 되는 걸로 트집을 잡는다. 흑색 선전이 선거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은 구태의연한 사고다. 시민들은 비난보다는 정책 대결을 원하고 있다. 4년 동안 제대로 된 성과도 없는 허 후보가 이제는 상대방 흠집 내기에 몰두하고 있는 것이 안타깝다. 대전 시민들은 누가 대전 발전을 위해 열심히 일할 수 있는 인물인지 평가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