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이장우 캠프 합류한 김인식 시의원 “민주당은 나를 버렸다” 응수

이장우 캠프 합류한 김인식 시의원 “민주당은 나를 버렸다” 응수

  • 기자명 이장호 기자
  • 입력 2022.05.17 11:00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민주당의 ‘철새 정치인’ ‘정계 은퇴’ 등 원색적인 비난 성명 발표에 반박
김 시의원 “대전 시민을 위한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에 기여할 것”

김인식 대전시의원이 지난 16일 이장우 국민의힘 대전시장 후보캠프에 합류해 민주당이 강도 높게 비난했다. (사진=이장우 후보캠프)
김인식 대전시의원이 지난 16일 이장우 국민의힘 대전시장 후보캠프에 합류해 민주당이 강도 높게 비난했다. (사진=이장우 후보캠프)

[뉴스더원 대전=이장호 기자] 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힘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캠프에 합류한 김인식 대전시의원이 민주당의 원색적인 비난에 대해 반박하며 역공을 펼쳤다.

지난 16일 민주당은 김 시의원이 이장우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하자 곧바로 논평을 내고 “김인식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힘에 입당하며, 대전을 대표하는 여성정치인에서, 대전을 대표하는 철새 정치인으로 추락하고 말았다”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특히, “권력욕에 일그러진 김인식 의원의 모습에서 대전을 대표하던 여성정치인의 당당함을 찾아볼 수 없고 그동안 자신이 마시던 우물에 침을 뱉는 막장드라마 보다 더 막장 같은 끝을 보여주고 말았다”며 “16년간 민주당에서 단물을 다 빨아먹은 김인식 의원은 민주당에 침을 뱉을 것이 아니라 자신을 돌아보면서, 유권자들에게 사과하고, 정계를 은퇴하기를 권한다”고 밝혔다.

이에 김 시의원은 17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지난 2일 탈당계를 내고 당의 답변을 기다렸지만, 당에서는 사과 한마디 없었다. 저의 정치적 생명인 당에서 저를 버렸다. 그런 당에서 저를 향해 정계 은퇴를 하라 말라 할 입장이 아니다"며, "저는 이제 다른 곳에서 제2의 정치활동을 하겠다. 시민이 주인인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민주당의 비난에 대해 오히려 자신의 강한 소신을 밝혔다.

한편, 김 시의원은 지난 16일 이장우 후보캠프에 합류하며 “민주당은 오직 선거에서 이기기 위해 당원의 권리를 짓밟고 원칙은 무시하는 행태로 믿음을 저버렸다. 20여 년간 제 정치적 생명과 자부심이었던 더불어민주당을 떠나 국민의힘에서 못다 이룬 풀뿌리 민주주의와 지방자치의 꿈을 실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시의원은 이 후보캠프에서 시민통합 및 직능총괄 선대위원장을 맡을 예정이다.

민주당은 김 시의원의 탈당까지는 어느 정도 예상했지만, 경쟁 상대인 이 후보 캠프에 합류한 것은 예상 밖의 일이다.

특히, 김 시의원이 민주당 소속으로 대전을 상징해 온 여성 정치인이라는 점과 민주당의 공천 자충수가 낳은 참사라는 점에서 적잖은 타격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장종태 후보의 대전 서구 전략공천이 결국 후보들의 분열과 탈당 등 적잖은 상처를 남겨 본 선거에서 과연 서철모 국민의힘 후보를 이길 수 있는 필승 카드였는지에 대한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김 시의원이 자신을 비난한 민주당을 향해 공격의 포화를 날리면서 이제 선거에서의 승패에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