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박영순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자격 없는 이장우 후보는 사퇴해야”

박영순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자격 없는 이장우 후보는 사퇴해야”

  • 기자명 이장호 기자
  • 입력 2022.05.12 17:48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기자회견에서 이 후보의 동구청장 시절 허위공문 작성으로 벌금형 처벌 거론
박 위원장 "지난 7일 확성장치 사용한 지지 호소도 선거법 위반" 주장...선관위 조사 촉구

박영순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이 국민의힘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의 범죄 전력을 거론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이장호 기자)
박영순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이 국민의힘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의 범죄 전력을 거론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이장호 기자)

[뉴스더원 대전=이장호 기자] 박영순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이 국민의힘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의 범법 행위를 거론하며 자격 없는 후보임을 부각시켰다.

12일 박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범죄 전력이 있는 사람을 대전시장 후보로 공천한 것은 대전시민을 우롱하고 모욕하는 일이 아닐 수 없다. 국민의힘은 상식이 없는 이장우 후보 공천을 즉각 철회하고 시민을 무시한 행태에 대해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위원장은 지난 2011년 11월 16일 이 후보의 ‘허위공문서 작성’, ‘허위작성 공문서 행사’ 사건에 대한 대전지방법원 제14형사부 판결문을 공개하며, 이 후보가 동구청장으로 재직할 때 무려 491차례나 허위공문서를 작성해 업무추진비를 사용해 법원으로부터 1억 6000만원의 범행이 인정돼 벌금형 판결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박 위원장은 이 후보의 공작선거법 위반에 대해서도 선관위의 조사를 촉구했다.

그는 “이 후보가 지난 7일 오정농수산물도매시장 중도매인연합회 출범식에서 확성장치를 사용해 국민의힘 후보를 확실하게 압도적 지지로 당선시켜달라고 발언한 것은 공직선거법 제91조를 위반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 관계자들이 촬영한 동영상에 선거법 위반 장면이 명확하게 나와 있다. 선관위의 신속하고 엄정한 조치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가 12일 대전선관위에 후보 등록을 마쳤다. (사진=이장우 후보캠프)
국민의힘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가 12일 대전선관위에 후보 등록을 마쳤다. (사진=이장우 후보캠프)

이에 대해 국민의힘 이장우 후보측은 “표적 수사로 인해 벌금형을 선고 받은 것은 사실이다.  당시 억울한 면이 많아 항소하려 했지만, 그럴 경우 2012년 총선에 재판 중인 상황에서 출마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항소를 포기해 벌금형이 확정된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후보 간 정책 대결이 우선인데, 과거 전력을 거론하며 이 후보 사퇴를 종용하는 것은 그만큼 자기 당 후보가 수세에 몰려 있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 대전 시민들의 선택을 받겠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