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인천시, 정책자금 대출 원금 상환 유예해준다

인천시, 정책자금 대출 원금 상환 유예해준다

  • 기자명 이현구 기자
  • 입력 2022.05.09 10:56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2000억원 규모, 업체당 최대 2500만원
상환유예 또는 대환대출 방식·오는 16일부터 신청

인천시는 정책자금 대출의 원금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들 위해 코로나 19 피해 연착륙 특례보증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인천시청 전경. (사진=인천시)
인천시는 정책자금 대출의 원금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들 위해 코로나 19 피해 연착륙 특례보증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인천시청 전경. (사진=인천시)

[뉴스더원 인천=이현구] 인천시가 지역 소상공인들의 경제 회복을 돕기 위해 정책자금 대출 원금상환 유예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9일 인천시에 따르면 코로나 19 팬데믹이 발생 직후인 지난 2020년 4월부터 발생한 인천시 정책자금 대출을 대상으로 원금상환을 유예하는 ‘코로나 19 피해 연착륙 특례보증’ 사업을 한다.

코로나 19 피해 민생경제대책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기존 대출의 원금상환을 1년간 유예하는 것으로 지원규모는 총 2000억원이다. 소상공인 업체당 최대 2500만원이 지원되며, 이차 보전 혜택도 1년간 제공된다.

대상은 지난 2020년 4월1일부터 실행된 인천시 정책자금 대출(이차보전 특례보증)로 원금상환이 진행 중이거나 신청 시점에 원금상환이 도래하는 소상공인이다.

현재 정책자금 대출 조건은 1년 거치 후 원금을 4년간 매월 분할상환이지만 지역 소상공인들은 코로나 19 영향에 따른 매출 감소로 인해 상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인천시는 정책자금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들이 ‘상환유예’나 ‘대환대출’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상환유예’는 기존 대출금(원리금 분할상환)을 유지하면서 신청시점에서 원금상환 일정만 1년 후로 연기하는 것이다.

만기도 1년 연장되며, 남은 기간 동안 동일 수준의 월 상환액만 내면된다. 이차보존 혜택은 당초 만기 때까지 받는다. 인천시는 만기 연장 후에도 추가로 이차보전을 지원하기로 했다.

‘대환대출’은 신규 대출을 통해 기존 대출을 중도상환하고 원금 상환을 최소 1년, 최대 5년까지 유예하면서 이자만 내는 거치방식으로 전환이다.

대환 후에는 만기 1년 단위로 원금을 일시 상환하며, 최대 5년까지 만기(거치기간) 연장이 가능하다.

이차보전 혜택은 끝나지만, 간이과세자 및 코로나 19 피해 업종을 포함한 취약계층은 최초 1년 이내에서 1.5%를 지원 받을 수 있다.

이 사업을 위해 인천시는 200억원 이내에서 보증재원을 출연하는 한편 상환이자를 1년간 일부(1.5%) 지원하기로 했다.

인천신용보증재단(인천신보)은 상환유예에 따른 만기연장 보증 또는 대환대출에 따른 신규보증을 제공하며, 은행은 각 방식에 맞춰 대출약정 변경 및 신규 대출을 한다.

접수는 오는 16일부터 선착순이다. 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본인의 사업장 소재지를 관할하는 인천신보 지점을 직접 방문해야 한다.

인천시 조인권 일자리경제본부장은 “매출소득이 없어 상환능력이 어려운 많은 소상인들을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현장의 목소리가 많았다”며 “이번 사업이 소상공인들의 대출 연착륙을 확실하게 뒷받침하고 소상공인 경제 전반을 회복하는 마중물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