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허태정 "항공우주청 관심도 없는 이장우, 무책임한 비난·선동"

허태정 "항공우주청 관심도 없는 이장우, 무책임한 비난·선동"

  • 기자명 이장호 기자
  • 입력 2022.05.02 22:27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 시장측 “이장우 후보가 사실 왜곡하고, 상대 후보에게 책임 전가”
항공우주청 유치 실패 등 허 시장의 민선7기 성과에 대한 공방 이어질 듯

대전시장 재선에 도전하는 허태정 민주당 후보측에서 이장후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며 반격에 나섰다. 2일 허태정 후보가 유성 네거리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허태정 후보캠프)
대전시장 재선에 도전하는 허태정 민주당 후보측에서 이장후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며 반격에 나섰다. 2일 허태정 후보가 유성 네거리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허태정 후보캠프)

[뉴스더원 대전=이장호 기자] 허태정 민주당 대전 시장 후보가 이장우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항공우주청 설립과 관련해 날선 공격을 퍼부으며 본격적인 세 대결에 나섰다.

2일 허 후보 캠프의 허택회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시장 가 사실을 왜곡하고, 상대 후보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무책임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하고 나섰다.

허 대변인은 논평에서 "지난 1일 이 후보가 기자간담회에서 허 후보를 향해 중소벤처기업부 빼앗길 때는 아무 말 못하더니 이제 와선 무슨 할 말이 그리 많으냐며 비난한 것은 적절치 못하다“고 밝혔다.

항공우주청 유치 실패를 둘러싼 두 후보간의 갈등은 지난 1일 이 후보가 허 후보가 대통령직인수위가 항공우주청의 경남 결정에 반발하자 이는 허 후보가 무능해서 유치를 빼앗겼다는 의미로 허 후보의 무능을 질타한 것이 발단이었다.

또한, 이 후보가 지난달 27일 항공우주청이 경남 지역으로 결정된데 대해 항공우주산업 육성을 대안으로 제시하며 항공우주청 유치에 대해서는 어떤 언급을 하지 않았던 것도 꼬집은 것이다.

허 후보측은  "이 후보는 항공우주청에는 관심도 없다가 아무런 계획이나 근거도 없이 항공우주 관련 기업을 대거 유치하겠다는 막연한 소리만 하고 있다. 더욱이 항공우주청과는 아무 아무 관계도 없는 중기부 이전을 들먹이면서 상대 후보를 비난하고 있다"며 “오히려 이 후보가 이를 선거에 이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허 후보가 중기부 이전 반대에 대해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논평에서 “허태정 시장은 지난 2020년 말 중기부 세종 이전에 맞서 정부와 국회를 수차례 찾아 이전 반대를 주장했다. 하지만 정부의 부단위 기관 세종 입지 방침에 따라 중기부의 세종 이전을 대승적 차원에서 수용할 수밖에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를 상대로 청 단위 기관의 대전 배치라는 원칙으로 대안을 설득해 기상청을 비롯해 4개 기관의 대전이전이라는 소득을 거두었다"며 나름 성과가 있었다는 점을 강조해 이 후보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어 이 후보에 대한 거센 비판을 이어갔다.

허 대변인은 “당시 대전시와 시민들이 그렇게 중기부 이전 반대를 외칠 때도 그랬지만, 인수위의 항공우주청 경남 입지 결정에 정작 아무 말도 못한 장본인은 이장우 후보 아닌가, 오히려 부·처는 세종으로, 청 단위 기관은 대전에 입지하게 한다는 정부의 대원칙을 무너뜨리는 인수위의 결정을 수수방관하며 책임을 떠넘기는 이장우 후보의 행태가 무책임한 대응"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후보가 윤석열 당선인을 방문해 대전 지역 발전을 위한 공약을 약속받았다고 주장하지만 윤 인수위가 발표한 대전지역 7대 공약 15대 정책과제에는 항공우주'는 단어는 눈을 씻고 찾아봐도 없다. 도대체 항공우주 관련 기업을 어디서 어떻게 대거 유치하겠다는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근거도 없이 상대 후보 비난으로 득을 보려는 얄팍한 수를 현명한 대전시민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허 후보가 이 후보보다 늦게 선거운동을 시작했지만 이번처럼 자신을 둘러싼 의혹과 비판에 정면 대응하면서 향후 두 후보 간의 세 대결과 상대방 약점 잡기는 계속될 전망이다.

특히, 이 후보는 허 시장의 민선7기 시정을 들먹이며 문제점을 부각하는 전략을 사용할 것으로 예상돼 허 후보로서는 적극 방어와 대응 논리 개발에 몰두해야 할 형편이다.

반면, 허 후보는 재선을 통한 안정적인 시정연속성을 최대한 강조해 표심을 공략한다는 전략을 구사할 것으로 전망돼 향후 두 후보의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해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