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국감]정운천의원, 지방소멸 막기 위해 '지방 창업생태계 조성'시급

[국감]정운천의원, 지방소멸 막기 위해 '지방 창업생태계 조성'시급

  • 기자명 백덕 기자
  • 입력 2022.10.06 21:00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창업 정책 수도권 편중 바로잡아야
전주지식센터, 창업 활성화 사례 꼽기도

정운천의원은 6일 열린 벤처
국회 정운천의원은 6일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지방소멸을 막기 위해 지방 중심 창업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사진=정운천의원실 제공)

[뉴스더원=백덕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민의 힘 정운천 의원(비례)은  윤석열 정부가 지방소멸을 막기위해 지방 중심의 창업생태계를 활성화하라고 주문했다.

정의원은 6일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지방소멸 위기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창업 관련 정책들이 수도권으로 편중되었다며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지방중심의 창업생태계를 조성해야 된다고 덧붙였다.

정의원은 “수도권으로 기업하는 청년인구가 계속 유입되면서 수도권 청년인구가 54.6%로 증가, 비수도권 청년인구보다 127만명이나 많다”면서 “228개 지자체 중 50%가 소멸 위기지역이다”고 진단했다.

이어 정 의원은 “벤처기업의 62%, 아기 유니콘 기업 83.5%, 예비 유니콘 기업 86%가 수도권에 몰려있고, 신규벤처투자의 75%가 수도권으로 집중된 상태”라며 지방을 살리기 위해서는 정부 정책의 수도권 편중 현상을 하루 빨리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전주 지식산업센터의 혁신창업허브센터를 지방 창업 활성화의 사례로 소개하기도 했다.

이 센터는 드론, 탄소복합소재, 메카트로닉스, ICT융복합, 스마트팩토리, 스마트팜 등을 주제로 52개 기업이 들어와 있고 2025년에는 입주기업을 100개사로 확장할 계획이다며 이와 유사한 지방 창업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의원은 또 지방 창업이 어려운 이유는 각종 규제와 성장 실패로 인한 투자금 회수 불가 및 재투자·재창업 포기 등의 악순환의 반복이라며 데스밸리에 빠진 창업자들이 재도전 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역 엔젤투자허브 조성, 지역별 창업중심대학 추가 조성 및 비수도권에 팁스타운 추가 조성, 창업 재도전 지원정책 등을 통한 창업 문화 조성 등 창업-성장-회수-재투자 를 잇는 선순환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