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이은주 “노란봉투법 국감 만들어 입법 관철까지 당력 총집중”

이은주 “노란봉투법 국감 만들어 입법 관철까지 당력 총집중”

  • 기자명 최동환 기자
  • 입력 2022.10.06 11:00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배소, 노동권 강압을 위한 수단”

6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정의당 비상대책회의에 위원들이 참석하고 있다. (최동환 기자)
6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정의당 비상대책회의에 위원들이 참석하고 있다. (최동환 기자)

[뉴스더원=최동환 기자] 정의당 비상대책회의가 6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렸다.

이은주 비상대책위원장은 “우리 사회 수많은 하청노동자와 노동자로도 불리지 못하는 특수고용직, 플랫폼 노동자들의 노동권을 지키는 것이 곧 재창당 정의당의 제1과제”라며 “차기 혁신 지도부와 수도권 시·도당 위원장 후보들과 함께 노란봉투법 연내 입법 촉구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란봉투법에 대한 가짜뉴스가 끊이지 않고 있다. 노란봉투법이 발의된 이래 정부 여당과 경영계는 토론은커녕 불법파업을 조장할 것이라는 얼토당토않은 주장과 재산권 침해 논란까지, 노란봉투법을 만들 수밖에 없는 현실을 몰각시키는 데 여념이 없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2003년 두산중공업 배달호, 한진중공업 김주익, 2009년 쌍용차 사태는 손배소를 무기로 휘둘렀던 기업이 만든 사회적 참사”라며 “몇 세대를 걸쳐 일해도 갚을 수 없는 천문학적 손배소는 노동조합 파괴에 그치지 않고 노동자와 그 가족의 삶 전부를 산산이 파괴했다”고 밝혔다.

이은주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최동환 기자)
이은주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최동환 기자)

그는 “정의당과 야당 의원들의 노란봉투법은 기업을 일방적으로 누르는 법이 아니라 우리 사회를 짓눌러 온 사회적 비극을 끝내자는 것”이라면서 “정부 여당과 경영계에 다시 한번 촉구한다. 노란봉투법에 대한 가짜뉴스와 진실 호도를 멈추고 사회적 비극을 끝낼 대화를 시작하자”고 제안했다.

이 비대위원장은 “야당과 정부 여당, 경영계가 해야 할 것은 3천억 대의 손배액과 노동자의 죽음을 그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합의이지 맹목적인 비난이 아니다. 정의당은 누구와도 토론하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 남은 것은 정부 여당과 경영계의 결단”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대우조선의 470억 손배소가 결국은 노조를 탄압하기 위한 목적이었다. 환노위 국감을 마칠 때까지 ‘손배소는 노동권 강압을 위한 수단이었다’는 답을 반드시 받아낼 것”이라며 “올해 국감을 노란봉투법 국감으로 만들어 입법을 관철할 때까지 총당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