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임금체불 벌금에도 시 보조금만 바라보는 시내버스 경영진

임금체불 벌금에도 시 보조금만 바라보는 시내버스 경영진

  • 기자명 박두웅 기자
  • 입력 2022.10.05 15:01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임금체불 건에 대해 벌금 200만 원 약식결정
노조의 횡령죄 고발 건은 참고인 조사 등 ‘수사 중’

시민사회단체는 9월 22일 서산경찰서 정문에서 서령버스(주) 4대 보험료 횡령 건에 대해 공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서산풀뿌리시민연대 제공)
시민사회단체는 9월 22일 서산경찰서 정문에서 서령버스(주) 4대 보험료 횡령 건에 대해 공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서산풀뿌리시민연대 제공)

[뉴스더원=박두웅 기자] 서령버스(주)의 임금체불이 반복되고 있는 가운데 임금체불 관련 고용노동부가 고발한 건에 대해 검찰이 벌금 200만 원의 약식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에 따르면 5일 현재 9월분 임금에 대해 100만 원씩만 지급되고, 나머지 급여는 밀린 상태다. 사측은 회사 내 공고란에 ‘급여 지급 지연 알림’이라며 “9월 25일 지급 예정인 급여가 자금 사정으로 인해 지급 지연될 예정이며, 9월 19일 (서산시에) 청구한 보조금이 지급되는 대로 급여 중 일부분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있다. 현재로서는 시 보조금 이외로는 미지급 급여에 대해 별다른 해결책이 없다는 의미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또 노조가 제기한 4대 보험료 횡령 건에 대해서는 “4대 보험료 미납분은 급여를 지급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보험료를 미납한 것으로 ‘횡령’이 아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서산경찰서는 참고인 조사 등을 통해 ‘횡령 혐의’에 대해 수사를 아직 진행 중이다.  

사내 게시판에 게재된 9월분 급여 지연에 대한 알림문 (서산풀뿌리시민연대 제공)
사내 게시판에 게재된 9월분 급여 지연에 대한 알림문 (서산풀뿌리시민연대 제공)

한편 서산시는 시내버스 운영과 관련해 일단은 비수익 노선 조정, 지·간선제 운영 확대, 행복 택시와의 연계를 검토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서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김용경 시의원의 질의에 대한 답변을 통해서다. 

시는 “지·간선제는 터미널에서 각 읍면동까지는 대형버스로 운행하고 이후 각 마을에는 미니버스를 운행하는 체계이며, 중장기적으로는 용역을 통해 준공영제와 공영제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내년 본예산에 약 5천만 원의 용역 예산을 세운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용역을 통해 앞으로 준공영제로 가는 것이 효율적인가, 공영제로 가는 것이 효율적인가를 검토하고, 또한 실행한다면 어느 시기가 적당한가를 고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