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영종주민들, 26일 "영종통행료 무료화, 인천시의회가 나서라" 촉구 성명

영종주민들, 26일 "영종통행료 무료화, 인천시의회가 나서라" 촉구 성명

  • 기자명 장철순 기자
  • 입력 2022.09.26 11:54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종주민 수십년 째 고통, 교통기본권 확보 해 달라"고 호소

영종주민들이 통행료 무료화를 요구하며 인천시청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영종총련 제공)
영종주민들이 통행료 무료화를 요구하며 인천시청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영종총련 제공)

[뉴스더원=장철순 기자]  인천 영종 주민들이 영종지역 통행료 무료화를 위해 인천시의회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영종 무료통행시민추진단은 26일 성명서를 내고 "유료도로만 존재하는 영종의 교통환경으로 주민들은 수십 년째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며 "인천시의회가 뒤에 숨어 방관하지 말고 영종주민의 교통기본권 확보를 위해 전면에 나서 달라"고 밝혔다.

주민들은 "국토교통부는 스스로 주창한 동일서비스-동일요금 원칙에 따라 민자도로사업 재구조화를 추진하고 있다. 살인적인 통행료를 부과하던 천안-논산, 대구-부산, 서울-춘천 등의 초기 민자도로는 이미 사업 재구조화가 완료돼 통행료가 인하되면서 전 국민이 혜택을 보고 있지만 '유일하게' 인천·영종대교는 국토부가 계획했던 2022년 인하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들은 이어 "인천시의회는 국토교통부가 향후 요금인하를 위한 계획을 재수립하고 국민에게 공정히 공표할 수 있도록 강력한 결의안을 즉각 발표해야 한다"며 "영종대교 상부 도로 지원, 가구당 차량 대수 폐지, 횟수 제한 폐지 등 지원 물적 대상물을 확대하는 조례를 즉각 개정하라"고 요청했다.

주민들은 "영종대교 상부 도로 지원이 배제됨에 따라 통행료 할인을 위해 우회하여 하부도로로 진입해야 하는 것은 물론 그 과정에서 인천시 서구 교통권을 통과함에 따른 교통 혼잡이 가중되고 있다"며 "영종 주민을 위한 복지에 차별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종주민들은 인천시 열린 시장실을 통해 인천·영종대교 통행료의 부당함을 토로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