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인천시, 올 1회 추가경정예산 14조 8천677억 편성...역대 최대 규모

인천시, 올 1회 추가경정예산 14조 8천677억 편성...역대 최대 규모

  • 기자명 장철순 기자
  • 입력 2022.08.16 17:00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뜨거운 논란' 인천e음 캐시백 예산 852억 원 추가 확보 등

인천시청 전경. (사진=인천시)
인천시청 전경. (사진=인천시)

[뉴스더원 인천=장철순 기자] 인천시는 논란이 되고 있는 인천e음 캐시백 예산 852억 원을 추가 확보하는 등 14조 8천677억 원 규모의 올 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고 16일 밝혔다. 역대 최대 규모다.

시에 따르면 이번 추경안은 기정예산 13조 1천442억 원에서 1조 7천235억 원(13.1%)이 증가한 것이다.

지방세 초과 세입 5천161억 원과 보통교부세 추가 확보 분 2천670억 원 및 국고보조금 2천513억 원 등을 재원으로 했다.

시는 15조 원에 육박하는 확대 재정 운용을 통해 '다시 뛰는 인천경제, 활력 넘치는 민생경제'의 마중물이 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시는 더 나은 시민 삶을 위해 시민 안전과 복지, 여가생활 등 생활밀착형 사업에 재원을 배분하기로 했다. 아울러 초일류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도시 인프라 보강과 미래세대 투자 및 원도심 균형 발전에도 예산을 집중 투입할 계획이다.

시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지원 등 민생경제 회복 지원을 위해 4천917억 원을 편성했다.

지역화폐인 인천e음 캐시백 예산을 추가 편성해 예산 규모를 당초 2천192억 원에서 3천44억 원으로 늘렸다. 이번 추경에는 인천e음 캐시백 제도가 지속되도록 예산을 반영했다. 인천e음 개선방안은 검토 후 8월 말 별도 발표할 예정이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쟁력 회복을 돕기 위해 경영안정자금, 특례보증 등 금융지원 등 예산 385억 원을 추가 편성했다.

정부 추경예산으로 올해 상반기에 지급한 운수종사자 한시지원 285억 원도 함께 반영했다.

저소득층, 장애인, 어르신 등 취약계층이 공동체 일원으로 행복한 시민의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저소득층 한시 생계지원 640억 원, 코로나19 생활지원비 589억 원 등 1천809억 원을 반영해 사회안전망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밖에 소규모 농어가 소득 안정과 축산업계 지원 예산도 34억 원을 추가 편성했다.

시는 시민들의 안전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3천899억 원의 예산을 추가 편성했다.

정부 추경예산과 연계해 집행한 코로나19 격리입원 치료비 지원 등 1천258억 원을 반영했다. 방역체계 보강에 174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 향후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재난관리기금 600억 원 및 재해구호기금 600억 원의 재원을 선제적으로 반영했다.

편리한 교통환경 구현과 사통팔달 도로망 구축을 위해 청라지구~북항 간 도로 신설 100억 원 등 모두 286억 원을 편성했다. 어린이보호구역 무인단속 장비 확충, 도시철도차량 내 폐쇄회로(CCTV) 설치 등 교통안전 예산 407억 원도 추가로 늘렸다.

시민들이 더 많은 여가생활을 향유할 수 있도록 저소득층 통합문화이용권 지급 50억 원, 인천유나이티드FC 운영 지원 60억 원 등 문화·체육·관광 활성화에 476억 원을 투입한다.

시는 지역 산업 활력 제고와 도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예산으로 2천776억 원을 편성했다.

만석우회고가교 정비사업 108억 원, 제물포역 도시재생사업 33억 원 등 도시 균형 발전을 위한 생활환경 개선사업에 318억 원을 반영했다. 어촌뉴딜 300사업 등 섬 마을 정주여건 개선에도 136억 원을 반영했다.

아동·청년 등 미래세대에 투자하고자 매입 임대사업 527억 원, 창업기업 청년 일자리 지원 17억 원, 아동수당 급여 확대 62억 원 등 669억 원을 반영해 시민의 삶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시는 영종 해안순환도로 개설공사 119억 원 등 도시 기본 인프라 보강에 1천349억 원을 반영했다.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기차 보급 89억 원 등 322억 원을 편성했다.

산업고도화, 소프트웨어 역량 강화 등 미래먹거리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서구 강소연구개발 특구 26억 원, 디지털 물류 시스템 구축 12억 원, 국산의료기기 교육훈련센터 13억 원 등 129억 원의 예산을 반영했다.

이번 제1회 추경예산안은 8월 개회하는 인천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서 심사와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시는 추경예산에 반영된 사업들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조기 배정과 함께 집행상황을 점검하고, 부진사업은 컨설팅을 통해 집행목표를 달성하도록 적극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유정복 시장은 "이번 추경예산은 민선8기 다시 뛰는 인천, 민생경제 재도약을 구상하면서 준비했다"며 "역대 최대인 15조 원 규모의 예산 운용을 통해 민생경제의 활력을 높이고 코로나19 대응 등 현안을 해결하는데 전념해 시민들이 그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