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포토뉴스] 계룡산 신도 내 주초석(鷄龍山 新都 內 柱礎石)

[포토뉴스] 계룡산 신도 내 주초석(鷄龍山 新都 內 柱礎石)

  • 기자명 김성곤 기자
  • 입력 2022.08.16 16:40
  • 1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문화적으로 훌륭한 관광자원

[뉴스더원 계룡=김성곤 기자] 충남 계룡시에는 조선 태조 이성계가 새로운 도읍지로 정했던 신도안(新都內)이란 곳이 있다. 여러지역을 찾다가 이곳에 자리를 정해 궁궐을 짓기 시작하면서 돌들을 이곳으로 옮겨 왔다.

계룡시 신도안 도성 추측도 안내. (사진=김성곤 기자)
계룡시 신도안 도성 추측도 안내. (사진=김성곤 기자)
계룡시 신도안 도성 주초석. (사진=김성곤 기자)
계룡시 신도안 도성 주초석. (사진=김성곤 기자)
 계룡시 신도안 주초석은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가 왕궁 건립을 위해 기초공사에 활용했던 주춧돌이다. (사진=김성곤 기자)
 계룡시 신도안 주초석은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가 왕궁 건립을 위해 기초공사에 활용했던 주춧돌이다. (사진=김성곤 기자)
계룡시 신도안은 계룡산의 남쪽으로 좌우에 산줄기가 내려와 좌청룡 우백호의 지형을 이루고 있어 신령스러운 땅으로 지목돼 왔다. (사진=김성곤 기자)
계룡시 신도안은 계룡산의 남쪽으로 좌우에 산줄기가 내려와 좌청룡 우백호의 지형을 이루고 있어 신령스러운 땅으로 지목돼 왔다. (사진=김성곤 기자)
계룡시 신도안 부남리·정장리·서계리 일대에 흩어져 있는 주춧돌. (사진=김성곤 기자)
계룡시 신도안 부남리·정장리·서계리 일대에 흩어져 있는 주춧돌. (사진=김성곤 기자)

오는 10월 7일부터 23일까지 개최되는 2022년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행사 때 계룡시 신도안면 주초석(충남도 지방문화재 제66호)을 역사·문화적으로 접근하면 훌륭한 관광자원이 될 수 있을 전망이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최신순 추천순  욕설, 타인비방 등의 게시물은 예고 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장춘봉 2022-08-17 14:18:21
제 고향에 대해 관심을 가지시고 기사를 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주춧돌이 흩어져 있던 곳 중에서 서계리라고 되어 있는데 석계리가 아닌지요?
지금의 서울로 말하자면 궁이 있는곳이 신도안의 부남리 2구가 대궐터로 불러졌어요.
지금 서울의 종로는 신도안의 석계리를 말하지요. 주소상 석계리인데 동네에서는 종로터라고 불렀지요.
올해 계룡 세계군문화축제 성황리에 이루어지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