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양석환 스트라이크 판정 논란……계속되는 KBO 심판의 오심?

양석환 스트라이크 판정 논란……계속되는 KBO 심판의 오심?

  • 기자명 김준환 대학생기자
  • 입력 2022.08.12 09:16
  • 3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심으로 선수의 경기력 정신력 하락, 징계 강화 필요

[뉴스더원=김준환 대학생기자] 11일 잠실야구장에서 펼쳐진 NC 다이노스 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논란이 될 만한 판정이 나왔다.

8회 말 1사 2루, 두산 양석환이 타석에 들어섰다. 양석환은 2스트라이크 이후 높은 공에 방망이가 돌아섰다. 볼 판정을 받을 공으로 올 때, 방망이가 절반 이상 돈다면 스트라이크 판정받게 된다.

양석환이 스트라이크 판정을 받은 논란의 장면. (사진=DS 트위터)
양석환이 스트라이크 판정을 받은 논란의 장면. (사진=DS 트위터)

1루심은 양석환이 절반 이상 돌았다고 판정하고 스트라이크 판정을 내려 양석환은 삼진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느린 화면으로 다시 봤을때, 누가 봐도 절반 이상을 돌지 않았고 확실하게 노 스트라이크를 판정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 

그래서 양석환은 스트라이크 판정을 듣고 아쉬운 나머지 방망이를 바닥에 두고 1루심을 분노가 가득한 눈빛으로 계속 쳐다봤지만 판정을 되돌릴 수는 없었다. 

양석환은 화를 참고 더그아웃으로 걸어가다 1루심에게 "눈을 뜨라"고 소리쳤고 덕아웃 안에 들어가서 헬멧을 던졌다. 결국 양석환은 9회초 수비에서 교체됐다. 

심판에게 화를 내는 양석환 (사진=DS 트위터)
심판에게 화를 내는 양석환 (사진=DS 트위터)

최근 프로야구에서 심판 판정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스트라이크 판정으로 인한 항의로 이용규(키움 히어로즈), 김현수(LG 트윈스), 피렐라(삼성 라이온즈), 하주석(한화 이글스) 등 여러 선수가 퇴장당했다. 

그만큼 판정 논란이 계속 생겨나는 것을 증명한다. 스트라이크 판정 말고도 보크 판정, 파울타구 페어 인정 등 여러 오심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오심의 영향은 막대하다. 승패가 갈리는 것은 물론 해당 선수의 정신력도 떨어지게 된다. 하지만 중대한 오심을 저지르고도 심판에게 내려지는 징계는 2군 강등으로 끝이다. 

"선글라스 벗고 심판 보라"는 말이 나올 만큼 야구팬들의 심판 판정에 대한 불신이 높아지고 이는 곧 프로야구 인기의 하락으로 이어지고 있다. KBO가 하루빨리 이런 논란을 고치기 위한 시스템을 마련하기를 기다려할 뿐이다.

스트라이크 판정에 화가 난 피렐라 (사진=SLF 인스타그램)
스트라이크 판정에 화가 난 피렐라 (사진=SLF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최신순 추천순  욕설, 타인비방 등의 게시물은 예고 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유지원 2022-08-12 15:34:50
Ai 심판으로 바꾸자
변동윤 2022-08-12 15:08:26
너무 확실한 노 스트라이크였다. 경기 결과에 따라 선수들은 울고 웃는다. 저 심판에게는 마땅한 징계를 내려야 한다.
이세현 2022-08-12 15:01:05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