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부당 수의계약 논란' 이기동 전북 전주시의장 "사과드린다"

'부당 수의계약 논란' 이기동 전북 전주시의장 "사과드린다"

  • 기자명 박은희 기자
  • 입력 2022.08.09 18:27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리심사자문위 "징계사유 해당 안 돼…도의적 책임"

지난 7월 1일 수의계약 논란에 대해 해명하고 있는 이기동 전주시의장. (사진=박은희 기자)
지난 7월 1일 수의계약 논란에 대해 해명하고 있는 이기동 전주시의장. (사진=박은희 기자)

[뉴스더원 전북=박은희 기자] 부당 수의계약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이기동 전북 전주시의회 의장이 징계를 피해갔다.

전주시의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가 이기동 의장의 부당 수의계약 건과 관련, 징계사유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결론을 내린 것.

9일 자문위에 따르면 이기동 의장의 전주시의원 윤리강령 및 행동강령 조례 위반 여부와 관련 해당여부가 쟁점이 됐으나 징계사유에는 해당하지 않고, 단 선출직공직자로서 사전에 잘 살피지 않은 도의적 책임에 대해 사과할 것을 권고했다.

그러면서 "전주시의회는 이해충돌방지 담당자 지정과 법이 규정하고 있는 각종 신고를 조속하게 이행함으로써 이번과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공직자이해충돌방지법 시행에 따른 신속한 조례 개정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이기동 의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혼란을 야기한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면서 "자문위의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을 통해 스스로를 다시 돌아보고 자숙의 계기로 삼을 것"이라면서 "민선 8기 전주시정의 당면한 현안 문제 등에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새 출발하는 자세로 의정활동에 매진하겠다"고 부연했다.

앞서 이기동 의장은 자신과 부친의 소유지분이 50%가 넘는 가족 회사가 최근 5년 간 18건의 불법 수의계약한 사실이 적발돼 도마위에 올랐다.

이기동 의장은 불법논란에 대해 "수의계약을 해선 안 되는데 인지를 못한 것이 잘못"이라면서 "억울한 부분도 있다. 2010년 이후 회사경영에서 물러났으며 책상도 결재라인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승우 시의원의 시의장 사퇴촉구와 관련, "법적인 문제와 형사상 책임은 없지만 도덕적 부분에선 추후 윤리위원회에서 적절한 방법을 통해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고 일괄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