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경북도, 헴프 규제 자유특구 통해 신시장 개척해야 

경북도, 헴프 규제 자유특구 통해 신시장 개척해야 

  • 기자명 정승초 기자
  • 입력 2022.08.09 17:14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우수특구 4개 중 하나로 선정...이달희 경제부지사, 현장 방문 관계자 격려 
안동과학대, 바이오 헴프학과 신설 등 헴프산업 활성화 위한 노력 기울여 

[뉴스더원 경북=정승초 기자]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9일 안동포 문화공원과 경북 바이오산업연구원을 방문해 산업용 헴프(HEMP) 재배 현장과 생산된 헴프 원물을 활용한 CBD(칸나 비 디올) 추출·정제 시설을 둘러봤다.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오른쪽)가 9일 안동포 문화공원과 경북 바이오산업연구원을 방문했다. (사진=경북도)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오른쪽)가 9일 안동포 문화공원과 경북 바이오산업연구원을 방문했다. (사진=경북도)

이어 미래 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애로 사항을 청취했다. 

경북 산업용 헴프 규제 자유특구는 2020년 8월 특구 지정 이후 신속한 실증 착수와 관련 기업의 지역유치, 고용창출, 안동과학대 바이오 헴프 학과 신설 등 헴프산업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이에 지난 4일 규제자유특구위원회로부터 24개 특구 가운데 우수특구(총 4개)에 선정돼 추가 예산지원 등의 인센티브를 받게 됐다. 

현재 헴프 특구지역은 안동 등 8개 지역 약 42만㎡ 규모로 35개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해 헴프 산업화를 위해 다양한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실증사업은 마약류 관리법에 대한 특례를 부여받아 산업용 헴프 재배, 원료의약품 제조 및 수출, 산업용 헴프 관리 3개 분야에서 이뤄지고 있다. 

헴프는 국내에서 마약으로 분류돼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으나 해외에서는 미국, 캐나다, 유럽, 태국 등 여러 국가들이 의료용부터 합법화해 나가고 있다.

또 식품·화장품 분야에서도 다양한 상품들이 개발돼 시장규모가 크게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달희 부지사는 “전기차 차세대 무선충전 규제 자유특구 지정으로 경북이 전국 최다 4번째 규제 자유특구 사업 착수를 앞두고 있다”며 “산업용 헴프를 포함한 도내 특구 사업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더불어 국가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