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서울시의회, 서울 시내 피해 현장 방문 예정

서울시의회, 서울 시내 피해 현장 방문 예정

  • 기자명 염채원 기자
  • 입력 2022.08.09 12:51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원회 “재난관리기금 등 신속히 투입해야”

집중호우로 물폭탄이 지나간 인사동 거리. (사진=염채원 기자)
집중호우로 물폭탄이 지나간 인사동 거리. (사진=염채원 기자)

[뉴스더원=염채원 기자]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는 9일 집중호우 피해 응급복구를 위해 재난관리기금이나 예비비 등 가용 자원을 신속히 투입하라고 서울시에 요구했다.

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는 이날 시내 피해 상황을 긴급 보고받은 뒤 피해 현장을 둘러볼 계획이다.

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집중호우로 동작구의 경우 하루 최대 381.5㎜, 1시간 최대 141.5㎜의 기록적인 강수량을 보이며 서울시 주요 지역의 방재성능인 시간당 95㎜를 크게 넘어섰다.

위원회 관계자는 “서울이 지금의 방재성능으로는 이상 기후변화에 따른 집중호우를 더는 감당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면서 “서울의 방재성능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획기적인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