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안민석 국회의원·범학계 “김건희 논문, 유치원생이 봐도 표절”

안민석 국회의원·범학계 “김건희 논문, 유치원생이 봐도 표절”

  • 기자명 최동환 기자
  • 입력 2022.08.05 16:32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대, 판정의 배경과 세부 절차를 국민 앞에 명백히 공개하라”

5일 국회 소통관에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국회 교육위 위원과 교수연구자 단체로 구성된 범학계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의혹 규탄성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최동환 기자)
5일 국회 소통관에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국회 교육위 위원과 교수연구자 단체로 구성된 범학계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의혹 규탄성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최동환 기자)

[뉴스더원=최동환 기자] 5일 국회 소통관에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국회 교육위 의원과 교수연구자 단체로 구성된 범학계는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의혹 규탄성명 기자회견을 열었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국회 교육위 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최동환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국회 교육위 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최동환 기자)

안민석 의원은 “김건희 여사의 박사 논문은 1년 간의 조사를 거친 끝에 표절이 아니라는 결론이 내려졌다. 유치원생이 보더라도 비슷한 논문이고 표절인데 어떻게 이런 결과가 나왔는지 의문”이라며 “국민과 대학교수들은 이 문제를 대학 개혁의 뿌리를 흔드는 아주 심각한 사안으로 보고 있다”고 걱정과 우려를 표했다.

이날 교수연구자 단체로 구성된 범학계는 “국민대가 표절 의혹이 제기된 김건희 여사의 논문 4편에 대해서 연구윤리·부정 행위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에 교육부는 조사 결과를 존중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들은 “2018년에 공표된 교육부 훈령은 표절을 ‘타인의 독창적인 아이디어 또는 창작물을 적절한 출처표시 없이 활용함으로써 제3자에게 자신의 창작물인 것처럼 인식하게 하는 행위’로 규정한다”며 “구체적으로 연구내용 전부 혹은 일부, 단어·문장구조의 일부 변형 후 출처 표시 없음 등을 적시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대는 ‘일부 타인의 연구내용 또는 저작물의 출처표시를 하지 않는 사례가 있었다’고 ‘표절을 인정하면서도 표절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공식적 판단을 내렸다”라며 “남의 물건을 훔쳤는데 도둑질이 아니라는 식이다”고 비난했다.

또 “논문특허권 문서 도용 의혹에 대해서도 ‘특허권자가 특허 관련 내용으로 학위논문 작성에 동의했다는 사실 확인서를 제출했다’는 이유로 문제 삼지 않았다”며 “이는 국민대 스스로가 학위 장사를 인정한 것과 다르지 않다”지적했다.

특히 “문제가 된 박사학위 논문의 경우 언론 기사를 거의 그대로 베낀 대목이 많다”며 “타인의 블로그에 게시된 문장을 인용표가 없이 그대로 옮겨 적은 경우도 많다. 세 살 어린이가 봐도 표절이다”고 했다.

이어 그들은 “국민대는 1년여에 달하는 조사 결과 ‘문제없음’ 또는 ‘검증불가’ 라는 어이없는 발표를 했다”며 “학위수여 문제는 특정 대학의 문제를 넘어 모든 학문공동체의 존립 근거”라고 강조했다.

범학계 회원들은 “국민대의 결정은 대한민국 모든 연구자의 얼굴에 침을 뱉는 행위에 다름없다. 학문공동체의 존립 이유에 대한 오만방자한 침탈”이라며 “권력의 압박에 특정 대학이 스스로를 보호하려는 생존본능으로 보기도 어렵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들은 “제자들 앞에서 최소한 얼굴을 들기 위해서라도 양심 지닌 모든 교수가 전면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