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전인지, ‘커리어 그랜드슬램’ 도전에 힘찬 시동

전인지, ‘커리어 그랜드슬램’ 도전에 힘찬 시동

  • 기자명 박달화 기자
  • 입력 2022.08.05 13:12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지막 메이저 AIG 오픈 1R서 3언더파 68타 공동 5위         
65타 친 선두 시부노 히나코에 3타 뒤져 박빙 승부 예상
 

커리어 그랜드슬램에 도전하는 전인지. (사진=로이터)
커리어 그랜드슬램에 도전하는 전인지. (사진=로이터)

[뉴스더원 인천=박달화 기자] 부활한 전인지(28)의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은 가능할까?

전인지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AIG 여자오픈(총상금 730만 달러)에서 ‘커리어 그랜드슬램’ 도전에 힘찬 시동을 걸었다.

전인지는 4일(현지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이스트로디언의 뮤어필드(파71)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하나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기록, 이민지(호주), 셀린 부티에(프랑스) 등과 공동 5위에 올랐다.

선두는 6언더파 65타를 기록한 시부노 히나코(일본)로 전인지에 3타 앞서있다.

전인지는 앞서 6월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역전 우승해 무려 3년 8개월 만에 LPGA 투어 대회 우승을 맛봤었다.

만일 전인지가 또 한 번 메이저 대회에서 다시 역전 우승을 거둔다면 한 시즌 두 번의 메이저 대회 우승과 함께 ‘커리어 그랜드슬램’의 역사를 쓰게 된다.

전인지는 지난 2015년 US오픈,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 올해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이미 우승한 바 있어 투어 마지막 대회인 이번 AIG 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면 올 시즌 내에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게 된다. 

또 2015년 박인비에 이어 7년 만에 한국인 역대 두 번째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작성하는 기록을 세운다.

한편 여자프로골프 메이저 대회는 현재 ▲더 셰브론 챔피언십 ▲US여자오픈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에비앙 챔피언십 ▲AIG 여자오픈 등 5개가 열리고 있다. 이 중 4개 대회에서 우승하면 ‘커리어 그랜드 슬램’으로 인정받는 구조다.

전인지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에 실패할 경우에는 내년 3월 LPGA 투어 첫 메이저 대회인 더 셰브론 챔피언십에서 재도전에 나서야 한다.

이날 1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전인지는 전반에 보기 없이 4∼5번 홀 연속 버디를 뽑아냈고, 12번 홀(파4)에서도 한 타를 더 줄여 순항했다.

15번 홀(파4)에서 유일한 보기가 기록됐지만, 17번 홀(파5)에서 다시 버디로 만회, 상위권에 포진하며 첫날 경기를 무리 없이 마쳤다. 전인지의 컨디션도 좋아 보였다. 

그는 “시작 전 바람이 많이 불고 비도 와서 어려운 경기를 예상했는데, 비가 멈추고 제시카 코다(미국), 조지아 홀(잉글랜드) 같은 좋은 동반자들과 경기한 덕분에 스코어가 잘 나왔다”며 만족스러워했다.

또 “대회 준비를 잘했고, 컨디션이 좋다"며 "링크스 코스에 익숙하지는 않지만, LPGA 투어에 와서 여러 번의 경험이 있기에 대회를 잘 마무리하고 싶다”고 말했다.

전인지의 우승이 기대되는 이유는 지난 6월 우승한 KPMG 여자 PGA 챔피언십(메이저)에서도 경기를 두 홀 남기고 17번 홀에서 렉시 톰슨(미국)에게 역전 우승을 이끌었기 때문이다. 

또 뮤어필드와 비슷한 링크스 코스에서 열린 앞선 스코틀랜드 오픈에서 공동 11위에 오르는 등 최근 기복 없는 실력을 보이고 있다. 

한편 첫날 선두에 나선 시부노는 하나코는 두 개의 보기를 기록했지만, 무려 8개의 버디를 쓸어 담고 지난 2019년 이후 이 대회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