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시민단체 "전주 세월호 분향소 강제철거 웬말"…전주시 "철거민원 빗발"

시민단체 "전주 세월호 분향소 강제철거 웬말"…전주시 "철거민원 빗발"

  • 기자명 박은희 기자
  • 입력 2022.08.03 18:55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대집행 계고싸고 입장 엇갈려

시민사회단체들이 3일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월호분향소 강제철거를 반대하고 있다. (사진=박은희 기자)
시민사회단체들이 3일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월호분향소 강제철거를 반대하고 있다. (사진=박은희 기자)

[뉴스더원 전주=박은희 기자] 지난 8년간 전주 풍남문 광장에 있는 세월호 농성장과 분향소에 대한 전주시 강제철거 예고와 관련 이에 반발하는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전주시의 엇갈린 입장에 지역이 시끌시끌하다.

지역 시민사회단체들과 지역원로 및 전주세월호분향소 시민지킴이들은 3일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월호분향소 강제철거를 반대한다면서 우범기 전주시장과의 대화를 촉구했다.

앞서 전주시는 지난달 31일까지 분향소 자진철거 및 원상복구를 계고했으나 철거돼지 않는다며 공유재산 무단점용에 대한 행정대집행을 진행할 것이라고 계고한 바 있다.

이에대해 시민단체 등은 "전주시가 분향소를 공익을 해치는 행정대집행 대상으로 바라본다"며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발했다.

특히 이들은 지난달 13일과 28일 공문을 통해 전주시장과의 면담을 요청한 바 있으나 전주시는 8월 중 강제철거 입장만을 반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민 불편과 미관을 이유로 들지만 대화로 조정할 수 있다"며 "강제철거는 시민적 이해와 합의를 우선하는 민주주의에 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 시장은 먼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에 동의하라"면서 "분향소 강제철거는 세월호를 지우는 악행"이라고 비난수위를 높였다.

시민사회단체의 입장과 달리 전주시는 행정대집행과 관련 타당성을 주장하고 나섰다.

전주시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주기별로 임시분향소를 운영해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고 시민들의 공감대를 이끌어 내는 것은 찬성하나 기약 없이 분향소를 운영하는 것은 시민들의 불만과 적대감을 야기할 수 있다는 것.

시 관계자는 "지난 8년 간 세월호 희생자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과 슬픔을 함께하면서 풍남문 광장 무단 점거에 대해 용인했다"면서 "하지만 광장을 이용하는 시민이나 주변 상가로부터 철거해달라는 민원이 꾸준히 제기됐다"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자진 철거할 것으로 믿고 8년을 기다렸으나, 이들은 기약 없이 유지하겠다고 했다"며 "공익을 추구하는 광장이란 성격상 분향소 강제철거를 부득이하게 결정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