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고영인 국회의원 “이재명 토크 콘서트는 영락없는 팬 미팅”

고영인 국회의원 “이재명 토크 콘서트는 영락없는 팬 미팅”

  • 기자명 최동환 기자
  • 입력 2022.08.03 17:54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새 지도부의 사명, 혁신과 진정한 통합, 미래 비전 제시”

고영인 민주당 국회의원이 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당대표 후보의 행보에 관해 문제를 제기하고 새 민주당 지도부의 나아갈 길에 대해 자신의 소신을 밝히고 있다. (사진=최동환 기자)
고영인 민주당 국회의원이 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당대표 후보의 행보에 관해 문제를 제기하고 새 민주당 지도부의 나아갈 길에 대해 자신의 소신을 밝히고 있다. (사진=최동환 기자)

[뉴스더원=최동환 기자] 고영인 민주당 국회의원은 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당대표 후보의 행보에 관해 문제를 제기하고 새 민주당 지도부의 나아갈 길에 대해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고 의원은 “이재명 당 대표 후보의 행보가 매우 걱정된다”며 “전당대회는 우리 당의 당원 동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축제의 장이다. 그러나 이번 8·28 전당대회는 다르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세 번의 연이은 패배를 성찰하고 차기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새 지도부를 태워야만 한다”며 “민심과 당심의 괴리, 이것이 우리 당이 연패한 이유다. 8·28 전당대회에서 이 간극을 좁힐 수 있는 지도부가 세워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재명 의원이 토크 콘서트라는 이름으로 지지자들을 몰고 다니는 모양새가 영락없는 팬 미팅”이라고 지적한 뒤 “이 자리에는 어김없이 소위 친명계로 분류되는 최고위원 후보들이 함께 줄 세우기·계파 세몰이처럼 비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고 의원은 “지역을 다니며 많은 당원의 비판과 분노의 목소리를 전해 듣고 있다”며 “단일성 집단지도체의 취지는 당의 다양한 여론을 반영한 최고위원회를 꾸려 대표가 중심이 돼 통합· 조정해 당을 이끌어 나가는 데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런데 유력한 대표 후보가 노골적으로 자신의 세를 통해 지도부를 계파 싹쓸이하려 한다면 당원들과 국민이 어찌 우려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라며 “당내에 분명하게 존재하고 있는 이재명 후보 자신을 둘러싼 갈등은 물론 당의 미래를 둘러싼 이들들을 어떻게 하면 잘 조정해 당이 진정한 통합에 이룰 수 있는지를 이재명 후보는 고민해야 할 것이다”라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또 “이재명 후보가 새 지도부의 사명이 민주당의 혁신과 진정한 통합, 미래 비전 제시를 통한 수권정당 준비에 있다는 것을 잊지 말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고영인 의원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최동환 기자)
고영인 의원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최동환 기자)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