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행정안전위 국민의힘 위원 “민주당, 경찰청장 인사청문회 실시에 협조하라”

행정안전위 국민의힘 위원 “민주당, 경찰청장 인사청문회 실시에 협조하라”

  • 기자명 최동환 기자
  • 입력 2022.07.29 12:49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국회 원 구성까지 오랜 공전과 진통으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린 만큼 더 이상 정쟁과 갈등의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될 것”

제21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민의힘 위원들이 2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민주당의 경찰청장 인사청문회에 협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만희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최동환 기자)
제21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민의힘 위원들이 2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민주당의 경찰청장 인사청문회에 협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만희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최동환 기자)

[뉴스더원=최동환 기자] 제21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민의힘 위원들은 2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경찰청장 인사청문회에 협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만희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8월 4일에 열기로 여야가 잠정 합의했다”며 “전 경찰청장의 사태로 인한 치안 공백을 최소화하고 14만 경찰 조직을 이끌어 나가는 수장의 임명이 시급할 때 민주당은 오직 경찰국 정쟁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비난하며 서두를 열었다.

이어 “국회 인사청문회는 행정부에 대한 견제를 통한 삼권 분립의 제도적 실천을 위해 부여된 권한으로 자리 능력, 자질, 도덕성 등을 검증해 국민 여러분께 알리는 것을 그 목적으로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인사청문회의 원만한 진행을 위해서 그간 증인·참고인 채택 과정에서 경찰 집단협의회 관계자 심지어는 현직 국가경찰위원회 위원장까지 야당 측의 요구를 대폭 수용했다”라면서 “민주당의 후보자 검증을 위한 인사청문회를 또 다른 정쟁과 선동의 장으로 만들기 위해 경찰국 신설을 반대하며 불법적인 집단행동을 주도한 특정인의 증인 채택을 주장하면서 관찰되지 않으면 청문회를 개최할 수 없음을 공언하고 있다”며 일갈했다.

이 의원은 “후보자의 검증이라는 인사청문회의 본질을 흐리고 인사청문회 파행의 책임을 국민의힘에 전가해 청문회 없이 경찰청장 임명을 유도해 윤석열 정부 흠집 내기와 국정운영 발목 잡기에만 몰두하려는 민주당의 행태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김교흥 간사위원님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님께 호소한다”라며 “하반기 국회 원 구성까지 오랜 공전과 진통으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린 만큼 더 이상 정쟁과 갈등의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만희 의원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성민, 이만희, 조은희 의원. (사진=최동환 기자)
이만희 의원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성민, 이만희, 조은희 의원. (사진=최동환 기자)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