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 “국민의힘 참 희안한 정당”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 “국민의힘 참 희안한 정당”

  • 기자명 염채원 기자
  • 입력 2022.07.12 10:40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위기에 국힘 때문에 국회도 못 열어 혼란스러워”
“선거 끝나자마자 대표 날리는 정당이 어딨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뉴스더원=염채원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것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의 작품”이라며 “애초부터 6·1 지방선거가 끝나면 몰아내려고 계획을 세운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 프로그램 ‘최경영의 최강시사’를 통해 “보통 당 대표급이면 사법부 판단이 나올 때까지 기다려주는데 윤리위가 자체적으로 판단해서 당원 정지를 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대통령과 윤핵관들이 주도했다기보다 묵인하에 이 대표를 징계했다고 봐야 한다”면서 “윤리위원들이 윤핵관에게 물어보지 않고 일방적으로 (이 대표를 징계)할 수 있겠나”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세상에 대통령 선거를 이기고 지방선거를 이겼는데 끝나자마자 바로 대표를 날리는 정당이 어디 있나”라며 “참 부적절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또 “민생위기 상황에 국민의힘 때문에 국회도 열리지 않고 너무 혼란스럽다”면서 “과거에도 여러 번 느꼈지만 국민의힘이라는 정당은 참 희한하다”고 비꼬았다.

그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당대표 직무대행 체제’에 대해서도 “아주 엉망이 됐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