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홍준표, 이준석 사태에 “이제라도 중진들이 수습하라”

홍준표, 이준석 사태에 “이제라도 중진들이 수습하라”

  • 기자명 염채원 기자
  • 입력 2022.07.08 11:09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마음으로 정권 초기 초석 놓아야 할 때”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연합뉴스)

[뉴스더원=염채원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징계 사태에 대해 8일 “이제라도 중진들이 나서서 수습하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홍 시장은 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대선 때 두 번에 걸친 이준석 파동을 중재해 당 내분을 봉합한 일이 있었다”며 “그러나 이번 당 내분 사태를 중재하는 중진 의원이 한 사람도 보이지 않았다는 것은 참 안타깝다”고 질타했다.

홍 의원은 이어 “이제 당분간 선거가 없으니 당내 권력 투쟁에 몰두할 순 있었겠지만, 지금은 한마음으로 정권 초기 초석을 놓아야 할 때”라면서 “끊임없는 의혹 제기로 당권 수비에만 전념한 당 대표나 여론이 어떻게 흘러가든 말든 기강과 버릇을 바로잡겠다는 ‘군기세우기’식의 정치는 둘 다 바람직스럽지 않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중진들이 나서서 수습하라”며 “지금은 그럴 때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