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남원시의회 상임위 "양보없다"...초선·재선 대결

남원시의회 상임위 "양보없다"...초선·재선 대결

  • 기자명 송미경 기자
  • 입력 2022.07.05 19:33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선의원들 초선 몫으로 운영위원장 자리 요구
재선의원들 의회 경험 쌓은 뒤 후반기 운영위원장 권유

전북 남원시의회.(사진=송미경 기자)
전북 남원시의회.(사진=송미경 기자)

[뉴스더원 전북=송미경 기자] 전북 남원시의회가 상임위원장 자리를 놓고 재선의원 대 초선의원 간 경쟁이 치열하다.

그간 운영위원장에는 염봉섭 의원, 자치행정위원장에는 손중열·김정현 의원, 경제산업위원장에는 김영태 의원이 거론돼 왔다. 

그러나 전체 의원들의 절반을 차지하는 초선의원들이 초선 몫으로 운영위원장 자리를 요구하면서 극한 대립을 보이고 있다.

재선의원들은 의회 경험을 쌓은 뒤 후반기에 운영위원장을 맡으라고 권유했지만 초선의원들은 제8대 의회에서도 초선이 전반기 의회 운영위원장을 맡은 선례가 있는 만큼 전반기 때 상임위원장을 배분해 달라는 주장이다.

실제 8대 의회에서는 전·후반기 운영위원장을 당시 초선의 김영태 의원이 맡은 바 있다.

결국 조율이 무산되면서 운영위원장에 오동환 의원이, 경제산업위원장에 이기열 의원이 경선 참여를 선언해 초·재선 간의 대결구도가 구성됐다.

이에 따라 운영위원장에는 재선 염봉섭 의원과 초선 오동환 의원이, 경제산업위원장은 재선인 김영태 의원과 초선 이기열 의원의 대결구도로 바뀌었다.

여기에 염봉섭 의원과 오동환 의원은 도통·향교동, 김영태 의원과 이기열 의원은 송동·대강·금지·수지면 출신으로 같은 지역구 출신끼리 맞붙게 됐다.

제9대 남원시의회는 오는 6일 열리는 임시회에서 운영위원회·자치행정위원회·경제산업위원회 등 각각의 전반기 상임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남원시의회는 전체 16명 중 재선 8명, 초선 8명 모두 민주당 소속이다.

이미선 남원시 부의장은 “단수 후보로 나선다면 갈등이 없을 수도 있겠지만 충분한 경쟁을 통해 후보를 선출하는 것이 가장 민주적인 방법인 것 같다"고 말했다.

남원시 도통동 주민 A씨는 "지역위원장의 말 한마디면 해결될 문제가 갈등과 대립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지역위원장이 선임돼야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