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권성동 “민주당, 국회의장 단독 선출 강행은 다수당의 입법폭주”

권성동 “민주당, 국회의장 단독 선출 강행은 다수당의 입법폭주”

  • 기자명 최동환 기자
  • 입력 2022.07.04 11:22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법폭주는 자멸로 이르는 지름길, 국민은 협치를 바란다”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가 열리는 국회 본관 228호로 걸어오고 있는 권성동 원내대표와 최고의원들. (사진=최동환 기자)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가 열리는 국회 본관 228호로 걸어오고 있는 권성동 원내대표와 최고의원들. (사진=최동환 기자)

[뉴스더원=최동환 기자] 4일 오전 9시 국회 본관 228호에서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가 권성동 원내대표, 이준석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회의에서 권성동 원내대표는 “여야 합의로 국회의장을 선출했던 것은 1987년부터 이어 온 국회의 오랜 전통이다”라며 “2008년 18대 국회 당시 야당인 통합민주당은 81석에 불과했지만, 김영호 국회의장 내정자는 단독으로 국회를 소집하지 않고 여야 합의를 기다렸다”며 말문을 열었다.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권성동 원내대표. (사진=최동환 기자)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권성동 원내대표. (사진=최동환 기자)

이어 “민주당은 21대 국회 전반기에 이어 또다시 의장단을 단독 선출하겠다고 한다”며 “절대다수 의석을 가진 민주당의 오만과 독선의 결과다”라며 비난했다.

권 대표는 “국회 법상 본회의 단독 소집 근거는 없다. 국회의장 공석 시 본회의 개의와 안건은 오직 교섭단체 간 합의로만 정할 수 있다”며 “민주당의 단독 본회의 소집, 단독 의장단 선출은 명백한 불법이다”라며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또한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데드라인을 정해놓고 소수당을 압박하는 것 역시 온당치 못한 태도지만 국민의힘은 국회 정상화를 위해 양보하며 협상에 임했다”며 “민주당은 원 구성 협상과는 전혀 무관한 합의 이행을 전제 조건으로 내세웠다. 결코 수용할 수 없는 내용이다”라며 일갈했다.

그는 “사개특위 구성은 검수완박에 따른 후속 조치다. 검수완박 합의는 이미 파기됐다”며 “파기된 합의를 이행할 이유가 없고 사개특위 구성에 동의하는 것은 민주당의 검수완박 강행 처리에 면죄부를 주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우리 당은 물론 정부도 검수완박 강행 처리의 불법성, 위헌성에 대해 헌법재판소에 권한 대행 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고 헌재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며 “설령 원 구성을 논의하더라도 헌재의 결정 미루는 것이 합리적이다”라고 밝혔다.

권 대표는 이어“협상 과정에서 사개특위 문제는 헌법재판소의 결정 뒤에 논의하자. 그것마저도 어렵다면 ‘사개특위 구성은 여야 5대 5로 하고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맡도록 하자’는 절충안을 제시했지만, 민주당은 끝내 거부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민생을 볼모 삼아 국민의힘을 검수완박 공범으로 만들고 사개특위마저 힘의 논리로 일방운영하겠다는 것이 아닌 이상 거부하는 이유와 명분을 찾기 어렵다”며 “민주당은 앞에서는 민생이 어렵다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뒤에서는 검수완박, 악법완성에만 열을 올리는 이중 플레이를 하고 있다”며 강한 어조로 말했다.

권성동 원내대표가 4일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최동환 기자)
권성동 원내대표가 4일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최동환 기자)

이어 “민주당의 국회의장 단독 선출 강행은 다수 의석으로 입법폭주를 일삼겠다는 선전 포고다. 입법폭주는 자멸로 이르는 지름길이다”라면서 “국민은 협치를 바라고 계십니다. 우리 국회가 또다시 절대 다수당의 입법폭주로 흐른다면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없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그는 “원 구성의 본질은 부장단과 상임위원장의 선출이다. 복잡하게 이거저거 끼워 넣지 말고 원칙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민주당이 국회의장과 법사위원장을 제1, 2 교섭단체가 맞고 11대 7로 상임위원장을 배분하기로 한 약속을 이행한다면 국민의힘은 국회 의장단 선출에 언제든지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권 대표는 “지금은 민생안정을 위해서 여야가 협치해야 할 때입니다. 민주당은 입법폭주의 강을 넘어서는 안 된다”며 한 번 더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