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윤 대통령, 김승희 후보자 논란에 “신속 대처할 것”

윤 대통령, 김승희 후보자 논란에 “신속 대처할 것”

  • 기자명 염채원 기자
  • 입력 2022.07.04 10:19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덕성 면에서 전 정부보다 낫다”…‘자부’

출근하는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출근하는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뉴스더원=염채원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인사 청문 보고서와 관련해, “참모, 동료하고 논의해 보고 어찌 됐든 장관 후보자들이 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 신속하게 결론을 내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검찰 수사 대상인데 임명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임명직 공무원에 가장 요구되는 요건은 결국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를 다루는 사람”이라며 “자기가 맡을 업무에 대한 전문성과 역량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도덕성 면에서도 전 정부에서 밀어붙인 인사들을 보면 비교가 될 수 없다”면서 “우리 정부는 그런 점에서 빈틈없이 발탁했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쏟아진 최저임금과 관련한 질문에 윤 대통령은 “법상 최저임금은 위원회가 결정하게 돼 있고, 대통령이나 정부가 관여할 수 없게 돼 있기 때문에 제가 뭐라 할 입장은 아니다”라면서 “어려운 경제위기를 극복하려면 다 함께 힘을 합쳐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내년도 최저임금은 올해보다 5% 오른 시간당 9,620원으로 정해졌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