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민선8기 인천시장 인수위, 송도유원지와 송도 6·8공구 개발 특혜 의혹 제기

민선8기 인천시장 인수위, 송도유원지와 송도 6·8공구 개발 특혜 의혹 제기

  • 기자명 장철순 기자
  • 입력 2022.06.24 17:57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8기 인수위, 송도유원지 용도변경 배경 낱낱이 밝혀야
인천경제청, 송도 랜드마크 개발 협상 재검토 하나

주거부지 확대 등 특혜논란이 일고 있는 송도 6·8공구 랜드마크개발 조감도. (사진=인천경제청) 
주거부지 확대 등 특혜논란이 일고 있는 송도 6·8공구 랜드마크개발 조감도. (사진=인천경제청) 

[뉴스더원 인천=장철순 기자] 민선 8기 인천시장직 인수위가 민선 7기 박남춘 시 정부의 송도유원지 용도변경과 송도 6·8공구 주거용지 확대에 대해 특혜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24일 인수위에 따르면 시는 2021년 민간 소유의 송도유원지 관광단지 263만 3000㎡ 가운데 52만 6000㎡를 자연녹지에서 주거 및 첨단산업단지 용도로 변경해 줬다.

박남춘 시장은 2019년 3월 송도유원지 조성계획을 세우기 위한 용역을 다시 시작된다. 이 용역은 기존 진행했던 도시관리계획(세부시설 변경 등) 수립을 위한 용역이 아닌 송도유원지 전체 밑그림을 다시 그렸다.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일몰제(2020년 7월)에 대비해 자연녹지지역인 송도유원지 터의 토지이용계획을 새로 짠다는 구상을 한 것이다.

민선 5기와 6기에선 용도변경해 줄 경우 특혜 시비를 자초할 수밖에 없다는 의견에 따라 허락하지 않았다.

인수위는 특히 시는 송도국제도시 6·8공구 랜드마크시티 128만 1000㎡의 개발사업과 관련해 계획 수용인구를 7만 2000여명에서 12만여명으로 늘어나는 실시설계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

송도국제도시 전체 목표 인구가 25만 7000 명보다 크게 증가한 30여만명이 된다.

인수위는 인천경제청과 민간사업자 블루코어 PFV는 협상 시한을 3차례 연장하면서 큰 틀의 합의를 이룬 개발계획안에 대해 지역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을 들여다보고 있다.

송도 주민들은 103층의 인천타워 위치가 골프장이 아닌 인천타워대로로 원상회복할 것, 주상복합 아파트로 바뀐 'R7 블록'을 상업지역으로 환원하고 이를 통한 워터프런트 정상화, 주거 1만여 세대 조정, 골프장 부지 용도 재검토, 기업유치, 땅값 정밀검토, 공익시설 확충 등 6·8공구 국제공모사업 정상화를 요구하고 있다.

인수위는 협상 과정에서 사업자 측의 수익구조를 맞춰 주기 위해 주거부지를 확대해 주려는 것은 특혜라고 지적하고 있다.

인수위의 한 관계자는 "특혜 논란으로 오랜 기간 금지된 송도유원지 부지 용도 변경이 민선 7기에서 이뤄졌다"며 "그 배경을 낱낱이 밝힐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송도국제도시를 베드타운으로 전락시킬 우려가 있는 6·8공구의 주거 용지 확대 움직임도 당장 중단돼야 한다"고 경고했다.

인천시투자유치심의위원회까지 조건부로 통과한 6·8공구 개발사업이 이번 인수위의 문제 제기로 제동이 걸림에 따라 인천경제청이 재협상에 나설지 주목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