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이준석 대표“3번이나 참석 의지 밝혀”, 이양희 윤리위원장 “거절한 적 없어”

이준석 대표“3번이나 참석 의지 밝혀”, 이양희 윤리위원장 “거절한 적 없어”

  • 기자명 염채원 기자
  • 입력 2022.06.23 11:20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7일 이준석 대표 ‘운명’ 결정될 듯...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더원=염채원 기자]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22일 ‘성 상납 및 증거 인멸 교사’ 의혹이 제기된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심의 진행 결과를 내놨다.

내달 7일 회의를 열어 이 대표의 소명을 듣고 징계 여부를 심의·의결하겠다는 것이 결론이었다.

윤리위는 이날 국회 본관에서 오후 7시께부터 자정에 이르기까지 5시간 가까이 마라톤 회의를 벌였다. 윤리위원 9명 가운데 8명이 참석했고, 참고인격으로 출석한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이 오후 8시 30분부터 90분가량 사실관계 소명을 마친 뒤에도 윤리위는 2시간가량 추가 논의를 이어갔다.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22일 국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22일 국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양희 위원장은 오후 11시 50분께 브리핑을 통해 김 실장에 대해 ‘증거인멸 의혹 관련 품위유지 의무 위반’으로 징계 절차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내달 7일 회의를 열어 이 대표의 소명을 듣고 징계 여부를 심의·의결하겠다고 밝혔다.

윤리위가 진행되는 내내 이 대표는 100m 정도 떨어진 같은 국회 본관 건물 2층의 당 대표실에서 대기하며 상황을 주시했다. 

이 대표의 회의 참석 여부와 회의록 작성 등을 놓고 양측 간에 팽팽한 신경전도 있었다.

이 위원장은 회의장 밖에서 잠시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회의 참석을 윤리위에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거절한 적이 전혀 없다”며 “모든 사람에게 충분한 소명의 기회를 다 주기로 저희는 마음먹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당 대표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뭔 소리를 하는 거냐”며 의아한 반응을 보였다.

이 대표는 이어 “방금도 (윤리위)안에다가 당무감사실을 통해 참석 의지가 있다고 말했다”며 “3번이나 참석 의지를 말했다”고 반박했다.

애초 회의 공개를 요구했던 이 대표 측은 회의 초반 회의록이 작성되지 않고 있다며 문제 제기에 나섰다. 윤리위가 회의 기록을 남기지 않은 채 일방적인 징계 결정에 나설 수 있다는 우려였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윤리위가 당무감사실 소관이라 당무감사실장 및 직원들 입회하에 회의를 진행해야 하는데 윤리위원들이 직원들보고 나가라고 하고 자기들끼리 회의를 진행하려고 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위원장은 “직원들이 다 지금 작성하고 있다”며 이 대표 측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내달 7일 회의를 열어 이 대표의 소명을 듣고 징계 여부를 심의·의결하기로 한 윤리위에 대해 이 대표는 유감의 뜻을 내비쳤다.

이 대표는 “오늘 윤리위에 출석해 제 입장을 밝히겠다는 의사를 여러 차례 전달했고, 계속 대기했지만 발언 기회를 얻지 못했다”며 “2주 뒤에 무엇이 달라지는지가 궁금하고, 무엇이 달라지는지 알고 있는 게 있다면 저는 의아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