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포토뉴스] 2년만에 열린 자활생산품 장터 '북적북적'

[포토뉴스] 2년만에 열린 자활생산품 장터 '북적북적'

  • 기자명 박은희 기자
  • 입력 2022.06.22 18:36
  • 수정 2022.06.22 18:37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전주지역 시작으로 전북 14개시·군 순회

전북광역자활센터가 22일 전주시청 로비에서 자활생산품 장터를 열었다. (사진=박은희 기자)
전북광역자활센터가 22일 전주시청 로비에서 자활생산품 장터를 열었다. (사진=박은희 기자)
전주 자활생산품 장터가 열린가운데 시청 직원, 민원인들로 붐볐다. (사진=박은희 기자)
전주 자활생산품 장터가 열린가운데 시청 직원, 민원인들로 붐볐다. (사진=박은희 기자)
자활생산품 판매자가 상품을 홍보하고 있다. (사진=박은희 기자)
자활생산품 판매자가 상품을 홍보하고 있다. (사진=박은희 기자)

[뉴스더원 전주=박은희 기자] 자활생산품 장터가 22일 전주시청 로비에서 2년만에 열린 가운데 시청직원, 민원인들로 북적였다.

지역 저소득층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 전북광역자활센터가 이날부터 오는 11월 말까지 전북지역 14개 시·군을 돌며 장터를 운영중이다.

센터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이날 전주를 시작으로 매월 2~3개지역에서 자활생상품을 전시·홍보·판매할 계획이다.

한편 이달 30일로 예정된 익산지역 장터는 취소됐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