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제 2부속실…공약 파기하면 안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제 2부속실…공약 파기하면 안돼”

  • 기자명 염채원 기자
  • 입력 2022.06.22 13:59
  • 수정 2022.06.23 10:40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 여사 행보, 정치적 해석은 옳지 않아”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뉴스더원=염채원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최근 용산 대통령실 제 2 부속실 부활 문제와 관련해 “부속실은 안 만든다고 했으니까 만들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위원장은 2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대통령)공약은 파기하면 안 된다”면서 “보필할 수 있는 사람은 있어야 하는데 그 소속이 어디냐는 중요치 않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통령 부인이라 사실 공인 비슷하게 됐기 때문에 이동하는 데 있어서 경호 문제도 있고, 보필해주는 사람이 있어야 한다”면서 “그걸 가지고 일일이 자꾸 이상한 얘기를 안 하는 것이 정상이라, 관심을 끄면...”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특히 김 여사의 활동에 “일반 국민들이 너무 크게 관심을 갖지 말아야 한다”고 말하면서 “대통령 부인의 생활을 매일 정치화하려 하면 안 된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또 “개인적인 활동영역이 있는 건데, 그걸 그대로 보면 되지 일일이 정치적으로 해석하려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대한민국 정치에 큰 영향이 없는 걸 왜 그렇게 정치적으로 해석하려고 하는지 이해가 잘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