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 “최강욱 의원, 무거운 처벌로 보기 어려워”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 “최강욱 의원, 무거운 처벌로 보기 어려워”

  • 기자명 염채원 기자
  • 입력 2022.06.21 16:09
  • 수정 2022.06.21 16:10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짤짤이 해명’한 최강욱 의원, 당원 자격정지 6개월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뉴스더원=염채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은 최강욱 의원이 성희롱 논란으로 당 윤리심판원에서 중징계 처분을 받은 데 대해 “늦었지만 다행이고 환영하지만 아쉽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거짓과 위선, 폭력과 증오로 당을 위기에 빠뜨리는 강성 팬덤 대신 국민 곁으로 조금 더 다가선 결론”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어 “하지만 아쉽다”면서 “최강욱 의원의 거짓 발언, 은폐 시도, 2차 가해 행위를 종합해 봤을 때 당원 자격정지 6개월은 무거운 처벌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윤리심판원 결정은 사건 정황과 피해자 진술을 기반으로 내린 객관적 결론”이라며 “이제라도 최 의원은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의원을 감싸고 은폐에 가담했던 의원들에 대해서도 철저한 진실규명이 필요하다”면서 “위력을 이용해 사건 자체를 침묵하도록 강요한 행위는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0일 윤리심판원에서 조사를 받은 최 의원은 끝까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법률위원장 김회재 의원은 “(성희롱을 했다는) 직접 자료는 없고 간접 자료는 나와 있다”며 “사실관계에 대해 위원 전체가 동일한 사실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지난 4월 법사위 소속 민주당 의원·보좌진들과 온라인 회의를 하면서 화면을 켜지 않은 동료 의원에게 “○○○ 치러 갔느냐”는 성희롱 발언을 한 의혹을 받아 왔다.

회의에 참석한 여성 보좌진들이 당에 신고해 사건이 알려지자 최 의원의 보좌진은 언론을 통해 “○○○가 아니라 짤짤이였다”고 해명해 논란은 더 커져 윤리심판원에 조사를 받게 된 것이다.

이와 관련, 당원 자격 정지 6개월의 중징계를 받은 최 의원은 결과 발표 직후 기자들이 ‘충분히 소명했느냐’는 질문에 “잘 말씀드렸다”며 회의장을 떠났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