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국민의힘 대전시당, 허태정 후보 옥죄나?...‘허태정 후보 병역의혹 제보센터’ 개설로 압박

국민의힘 대전시당, 허태정 후보 옥죄나?...‘허태정 후보 병역의혹 제보센터’ 개설로 압박

  • 기자명 이장호 기자
  • 입력 2022.05.28 20:10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시민들의 허 후보 병역기피 제보 받아 자체 조사...법률지원단·외부인사 공동 참여
선대위 “허태정 후보의 발가락 절단으로 인한 병역기피 의혹 수사의뢰서 검찰 제출 예정”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의 ‘병역의혹 관련 시민 제보를 받아 의혹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장우 후보가 거리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며 있다. (사진=이장호 기자)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의 ‘병역의혹 관련 시민 제보를 받아 의혹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장우 후보가 거리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며 있다. (사진=이장호 기자)

[뉴스더원 대전=이장호 기자]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민주당 허태정 후보의 병역기피 의혹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허태정 후보 병역의혹 제보센터를 개설했다.

28일 국민의힘 대전시당 선대위는 “허태정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의 병역기피 의혹에 대해 대전시민들에게 진실을 속 시원히 털어놓은 적이 없다. 거짓말과 변명으로 점철된 허태정 후보의 병역기피 의혹에 대해 당 차원에서 그 진상을 규명하고 명백한 사실을 대전시민들에게 알리고자 국민의힘 대전시당 선거대책위원회는 ‘허태정 후보 병역의혹 제보센터’를 개설한다”며“대전시민 및 대전을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의 많은 제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선대위는 이번 제보센터 개설에 대해 “허 후보는 지난 4년 전부터 소위 ‘발가락 사태’로 명명된 병역기피 의혹에 대해 ‘기억이 안 난다’라거나, 민주당의 ‘허위 대리 변명’으로 시민들의 공분만을 높이고 있다. 공직자로서의 자질을 검증하기 위해 발가락 절단으로 인한 병역기피 여부에 대해 명확하게 밝히기 위함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허 후보 병역의혹 제보센터는 서현욱 대전시당 선거대책운영본부장을 센터장으로 하고, 법률지원단들과 외부인사들이 함께 참여할 예정이며, 허태정 후보의 병역기피 의혹과 관련한 제보에 대하여 자체적으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선대위는 특히, “국민의힘 대전시당 차원에서 허태정 후보의 발가락 절단으로 인한 병역기피 의혹 수사의뢰서를 검찰에 제출할 예정이다. 또한, 허태정 후보가 치료를 받았다는 소망병원치료 의사와의 면담 등을 통해 진실을 명확하게 드러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며 “허 후보 병역의혹에 대한 많은 제보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허 후보 발가락 훼손으로 인한 병역 면제 의혹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민주당 경선후보였던 박영순 예비후보 측에서도 허 후보의 ‘발가락 절단’을 주장해 논란이 되었다.

그러나 이 사안은 당시 명확하게 해명되지 않고 지나갔으며, 허 후보가 지방선거 승리 후 장애인증을 반납하면서 논란이 가라앉았으나, 현재까지 정확한 진위가 규명되지 않아 허 후보의 큰 약점으로 남아 있다.

이장후 후보 측이 선거를 앞두고 이를 가만둘 리 없었다.

지난 27일 논평을 내고 “허태정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는 본인에게 제기되는 의혹들을 하나도 속 시원히 해명하지 않고 있다”며 “허 후보의 가장 치명적인 결격 사유는 군대에 가지 않으려고 발가락을 스스로 잘랐는지 여부다. 발가락이 잘린 이유에 대해 허 후보가 과거 고사 현장에서 사고로 잘렸다거나 기억나지 않는다는 등 오락가락했으니 스스로 절단하지 않았느냐는 의혹이 더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2018년 당시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맨발을 보이는 퍼포먼스로 허 후보의 이른 바 발가락 의혹 해명을 촉구했다. (사진=국민의힘 대전시당)
2018년 당시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맨발을 보이는 퍼포먼스로 허 후보의 이른 바 발가락 의혹 해명을 촉구했다. (사진=국민의힘 대전시당)

이에 대해 허 후보가 바로 반박 논평을 통해 "이미 2018년 지방선거 당시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에서도 허 후보의 이른바 '발가락 훼손'에 따른 병역 면탈 의혹 제기가 검증을 끝낸 사안이다"며, "허태정 후보와 직접 연관도 없는 일을 덮어씌우는 네거티브를 위해 문자와 논평을 마구 쏟아내고 있다. 이 후보 측의 네거티브 공세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지방선거를 4일 앞두고 두 후보 간의 공방이 더욱 강도를 높이며 거세져 남은 선거운동 기간 상대 후보에게 결정적인 타격을 입힐 약점을 찾아 집중 공격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