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이준석 "윤 대통령 국정운영 지원위해 반드시 승리해야"

이준석 "윤 대통령 국정운영 지원위해 반드시 승리해야"

  • 기자명 이장호 기자
  • 입력 2022.05.26 08:00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둔산동서 이장우 서철모 후보 거리 유세 지원 
“당선되면 당 차원에서 이 후보와 서 후보의 공약사업과 예산 지원 약속”

25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대전 둔산동에서 이장우·서철모 후보 지지 유세를 벌였다. (사진=이장우 후보캠프)
25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대전 둔산동에서 이장우·서철모 후보 지지 유세를 벌였다. (사진=이장우 후보캠프)

[뉴스더원 대전=이장호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5일 대전을 찾아 “정권교체 후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국민의힘 후보를 당선시켜 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밤 대전 둔산동에서 펼쳐진 거리 유세장을 찾은 이 대표는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와 서철모 서구청장 후보와 함께 연단에 올라 시민들의 지지를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번 선거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통해 지방 정권을 교체해 주신다면 정부와 당 차원에서 이장우 후보와 서철모 후보의 공약사업과 예산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대전은 대한민국과 충청권의 중심도시로서 많은 역할을 했지만 최근에는 세종시가 생기며 중심 역할이 어렵게 돼 새 동력을 찾기 위해 이 후보와 많은 고민을 했다. 연구단지와 훌륭한 교육인프라, 첨단산업의 요람인 만큼 그에 걸맞은 도시 인프라 투자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대전의 현안인 교통 인프라 확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대표는 “대전의 낙후된 교통 인프라 개선을 위해서는 도시철도 2호선이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 수년 동안 답보 상태였다가 올해 트램 기본 계획이 나올 정도로 그동안 추진이 미흡했다. 도시철도를 비롯한 대중교통 인프라가 업그레이드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장우 후보는 “이준석 당대표가 대전의 발전을 위해 당에서 팍팍 밀어주겠다고 약속했다. 저는 윤석열 대통령, 이준석 당 대표와 함께 대전 발전의 토대 확실히 만들겠습니다”라며 ‘이 대포의 지원이 큰 힘이 되었다, 반드시 승리해 대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서철모 후보도 “이번에는 국민의힘 후보가 번드시 승리해 윤 대통령의 공약을 실현할 수 있도록 지지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준석 대표가 서철모 후보의 트레이드 마크인 ‘철모’를 쓰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서철모 후보캠프)
이준석 대표가 서철모 후보의 트레이드 마크인 ‘철모’를 쓰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서철모 후보캠프)

한편, 이날 이 대표는 서 후보의 트레이드 마크인 ‘철모’를 쓰고 유세를 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유세장으로 가는 길에 거리에서 만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사진도 찍으며 유세 분위기를 한층 끌어 올렸다.

이번 이 대표의 대전 방문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후보들이 약진하는 것으로 나타나 선거를 1주일 앞두고 지지세 결집과 부동층 흡수 등 표심 다지기라는 분석이 많다.

국민의힘과 민주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대전과 충청권의 세력 변화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대선에서도 충청권의 표심이 전체적인 흐름과 표심 변화에 큰 역할을 해 '캐스팅 보트' 역할을 톡톡히 한 것을 염두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대전시장을 비롯한 5개 구청장과 의회 의원까지 거의 싹쓸이 하다시피 압승한 민주당으로서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낙관적인 결과를 예상할 수 없는 분위기여서 선거가 다가올수록 대전지역에 대한 중앙당 차원의 지원이 더욱 많아질 전망이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