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환경미화원들 "전주시 청소행정 졸속"

환경미화원들 "전주시 청소행정 졸속"

  • 기자명 박은희 기자
  • 입력 2022.05.18 18:18
  • 수정 2022.05.18 18:20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자협의체 등, 일방적 사전규격공고 백지화 촉구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과 전주시근로자협의체가 3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청소행정 관련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박은희 기자)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과 전주시근로자협의체가 3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청소행정 관련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박은희 기자)

[뉴스더원 전주=박은희 기자] "졸속 권역화에 이은 일방적 사전규격공고를 백지화하라"

전주시 환경미화원들이 3일 전주시 청소행정의 부당함에 목소리를 재차 높였다.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과 전주시근로자협의체는 이날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청소행정 관련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발표한 사전규격공고는 현장 근로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한 것"이라면서 백지화를 촉구했다.

이들 노동자에 따르면 권역화와 관련 탁상·졸속행정으로 지탄을 받고 있음에도 이번에 공개된 ‘사전규격공고’는 졸속 권역화를 골자로 하고 있다.

사실 전주시가 지난해 12월 성상별 수거체계에 따른 잔재쓰레기 문제 개선을 목표로 ‘권역화’계획을 발표했다.

하지만 그 계획은 환경미화원들뿐 아니라 12개 대행업체조차 반대하고 나선 불합리한 계획이라는 것.

이와 관련 청소노동자들은 지난 3일 "일부는 권역화, 일부는 성상별을 유지한다는 게 말이되느냐, 시민혼란만 가중될 것"이라며 "졸속 권역화 시행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사전규격공고문에 기록된 간접노무비율.
사전규격공고문에 기록된 간접노무비율.

더군다나 이번 사전규격공고에는 간접노무비를 15.33%에서 6.00%로 삭감하는 ‘인원감축안’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전주시 근로자협의체 관계자는 "이대로 계약이 확정되면 노동자들은 정리해고에 내몰릴 것이 분명하다"고 분노했다.

특히 이들은 "생활폐기물 노동자들은 신입사원처럼 새롭게 일을 배워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며 "낯선 근로환경에서 그만큼 노동강도와 산재위험도 높아지게 된다"고 토로했다.

또 "중장비를 많이 다루는 만큼 중대재해의 위험요인이 도사리고 있다'면서 "사정이 이런데도 시가 권역화 등 일방적인 사전규격공고를 밀어붙인다면 쟁의권을 발동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하면서 현장 근로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것을 호소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