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개인 수집가 임종현 씨, 세계 각국 동전 1000여개 완주군에 기증

개인 수집가 임종현 씨, 세계 각국 동전 1000여개 완주군에 기증

  • 기자명 이건주 기자
  • 입력 2022.05.16 18:42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현 씨, 세계 80개국 동전 완주군에 무상 전달

동전수집가 임종현씨가 전 세계 80개국의 동전 1000여개를 16일 전북 완주군에 무상 기증하고 있다. (사진 =완주군 제공)
동전수집가 임종현씨가 전 세계 80개국의 동전 1000여개를 16일 전북 완주군에 무상 기증하고 있다. (사진 =완주군 제공)

[뉴스더원 전북=이건주 기자] 개인 수집가 임종현 씨(74)가 전 세계 80개국 동전 1000여 개를 완주군에 무상으로 기증해 화제다.

임 씨는 16일 박성일 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세계 동전 수집품 기증식’을 갖고 1970년대 중반부터 5년 동안 수집해온 80개국 동전 1086개를 담은 바인더 책자 6권을 전달했다.

개인 수집가인 임 씨는 이 자리에서 “취미로 모아온 동전들이 시간이 흐르면서 값어치를 헤아릴 수 없는 귀한 물건이 되었다”며 “애정으로 모아온 만큼 금전적 가치보다 더 큰 의미로 많은 사람에게 공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주에 사는 임 씨는 1976년 1월에 해군 부사관을 제대한 후 돈을 벌기 위해 외항선을 타며 전 세계 각국을 둘러볼 수 있었다. 그는 1981년까지 5년 동안 외항선 탑승을 통해 수십 개의 나라를 돌며 취미생활로 각국 현지 동전을 수집하기 시작, 선원들 사이에서는 ‘동전 수집광’으로 통하기도 했다.

그가 모은 동전은 1920년대에 발행한 희귀한 것부터 1980년대에 이르기까지 장구한 세월을 담고 있는 것으로, 경제적 가치로는 따질 수 없을 정도이다.

이날 기증한 총 6권의 바이더 책자에는 나라별로 잘 정리한 동전들이 수많은 세월을 머금은 채 발행 연도와 각 나라 화폐단위 등을 보여주고 있다.

책자 1권에는 알제리아와 아르헨티나, 오스트레일리아, 벨기에, 브라질, 캐나다, 칠레, 중국 등 15개국 동전 163개가 잘 정리돼 있으며, 2개권에는 덴마크와 도미니카, 이집트, 프랑스, 영국 등 5개국 동전 127개를 담고 있다.

바인더 6권에는 흔히 보기 어려운 구소련의 동전을 포함한 아랍에미리트와 이라크, 미국, 우루과이 등 5개국 동전 119개를 보여주는 등 세월의 흔적과 함께 전 세계 역사와 서민들의 삶을 짐작케 하는 수많은 동전들을 볼 수 있다.

완주군은 임 씨의 소중한 기부물품을 활용해 전시와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제공할 경우 관광 명소화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완주군은 임 씨의 뜻을 알리고 많은 사람이 관람할 수 있도록 삼례문화예술촌에 ‘세계 화폐전(가칭)’을 개관해 운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다.

이를 위해 조만간 한국은행 화폐박물관을 벤치마킹하고, 기증품의 세부 관리·활용 계획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박성일 군수는 “기증 취지에 따라 전시·교육 프로그램을 구성해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