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종로구, 구민 독서 증진 '상호대차서비스' 운영

종로구, 구민 독서 증진 '상호대차서비스' 운영

  • 기자명 이우섭 기자
  • 입력 2022.05.16 11:22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도서관 공유 시스템, 지정 도서관으로 독서 배송

[뉴스더원=정상현 기자] 서울 종로구가 16일 독서 문화 확산과 구민들의 편의 증진을 위해 ‘상호대차서비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상호대차서비스는 방문한 도서관에 원하는 자료가 없을 시 빌리고자 하는 책을 소장하고 있는 다른 공공도서관으로 신청하는 서비스다.

종로구는 종로구립도서관 누리집을 통해 ▲청운문학도서관 ▲아름꿈도서관 ▲어린이청소년국학도서관 등 공공도서관 세 곳의 소장 자료를 공유해 도서 선택 폭을 넓히고, 필요한 책을 신청하고 수령하도록 해 불편함을 줄일 수 있도록 했다.

다만 기존 대출·예약 중인 도서, 정기간행물 등의 자료 또는 이용자가 도서 연체, 대출 정지, 대출가능권 수 부족 상태인 경우 신청할 수 없다.

해당 서비스는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이용할 수 있고 도서는 3일 이내 신청인이 지정한 도서관으로 배송해준다. 신청 권수는 1인당 최대 3권까지이고, 대출 기간은 15일이다. 

한편 종로구립도서관 누리집에 접속하면 추천도서와 신간은 물론 도서관별 작가와의 만남과 북스타트, 책놀이 교육 등 다양한 독서문화 프로그램도 확인할 수 있다. 

또 종로구 전자책 도서관은 약 13,300종에 달하는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어 도서관에서 책을 대출, 반납하듯 언제 어디서나 온라인으로 전자책을 빌려보고 예약·연장 등도 할 수 있다. 

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구민들의 독서 생활을 뒷받침해주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고, 더욱 편리한 독서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상호대차서비스 안내포스터. (사진=종로구 제공)
상호대차서비스 안내포스터. (사진=종로구 제공)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