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우상혁, '현역 최강' 바심 누르고 또 다시 세계 정상…2m33

우상혁, '현역 최강' 바심 누르고 또 다시 세계 정상…2m33

  • 기자명 박달화 기자
  • 입력 2022.05.14 11:55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올림픽 공동 1위 바심과 탬베리 모두 제치고 정상에 우뚝
한국 선수 최초로 다이아몬드리그에 초청돼 우승

(사진제공=연합뉴스)
'긍정의 아이콘' 우상혁이 1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바를 넘고 있다. 이날 우상혁은 2m33으로 우승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더원 인천=박달화 기자] '긍정의 아이콘'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남자 높이뛰기 2020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무타즈 에사 바심(31·카타르)를 제치고, 다시 한번 세계 정상에 올랐다.

우상혁은 1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다이아몬드리그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3을 넘어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에서 우승했다.

반면 홈그라운드의 이점을 안고 출전한 도쿄올림픽 챔피언 바심은 2m30에 그쳐 2위에 머물렀고, 바심과 도쿄올림픽 공동 금메달리스트였던 장마르코 탬베리(30·이탈리아)는 2m24를 넘지 못하는 부진속에 7위에 머물렀다.

이날 우상혁이 기록한 2m33은 자신이 보유한 실외 한국기록(2m35)과 실내 한국기록(2m36)보다는 낮지만, 2022년 세계 실외대회 최고 기록이다.

이로써 우상혁은 지난 2월 6일 체코 후스토페체에서 열린 2022 실내경기에서 2m36의 시즌 세계최고기록으로 우승한 이후 슬로바키아 실내육상대회(2m35. 2월16일), 세르비아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2m34. 3월20) 등 4개 국제대회 연속우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도하의 날씨가 경기가 취소될 정도로 바람이 심하게 불어 높이뛰기 경기에 출전한 선수들도 모두 고전한 가운데 이날 우상혁은 2m16을 패스하고, 2m20은 1차 시기에서 가볍게 성공했다.

도쿄올림픽 공동 금메달리스트이자, 개인 최고 2m39 기록을 보유한 탬베리는 2m24의 벽에 걸려 2m20(7위)으로 이번 경기를 먼저 마쳤다.

우상혁도 2m24에서 1, 2차 시기에 연거푸 바를 건드리며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3차 시기에서 바를 넘고 가슴을 두드리며 포효한 뒤 환하게 웃었다.

2m27 1차 시기에서도 종아리 위쪽에 바가 걸려 실패했지만, 우상혁은 2차 시기에서 가뿐하게 넘은 뒤 중계 카메라를 내려다보며 자신만만 당당한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후에는 거침이 없었다. 호탕하게 화이팅을 외치며 마음을 다잡은 우상혁은 이어진 2m30을 1차 시기를 가볍게 성공했다.

홈그라운드이 이점을 살린 바심도 역시 2m30을 넘어 우승 다툼은 우상혁과 바심의 맞대결로 좁혀졌다.

하지만 현역 최고의 선수로 평가받는 바심과 2022시즌 베스트를 기록중인 우상혁의 승부는 결국 2m33에서 갈렸다.

우상혁은 박수를 유도하며 경쾌한 몸놀림으로 2m33을 1차 시기에 넘었고 매트 위에 누워 기쁨을 만끽했다.

반면 2m33 1차 시기를 실패한 바심은 곧바로 바를 2m35로 올려 역전을 시도했지만 2m35에 연거푸 실패했다.

우승을 확정한 우상혁은 2m35에 두 차례 실패한 뒤, 2m37로 바를 올려 한국 신기록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바를 건드려 대회 우승에 만족해야했다.

그러나 우상혁은 세계적인 선수들만 초청받는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 챔피언'에 오르며 올시즌 세계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우상혁은 오는 21일 영국 버밍엄에서 열리는 다이아몬드리그에 출전해 다시 한번 우승에 도전한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