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충북 옥천군, 제35회 지용제 가을에 대면 행사로 열린다.

충북 옥천군, 제35회 지용제 가을에 대면 행사로 열린다.

  • 기자명 김홍찬 기자
  • 입력 2022.05.13 15:46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22~25일(4일간) 대면 행사로 개최 확정
14일 5월 지용제를 기억하는 작은 공연 열려

옥천군 지용제 행사장 모습.(사진=옥천군)
옥천군 지용제 행사장 모습.(사진=옥천군)

[뉴스더원 김홍찬 기자] 대한민국 대표 문학축제인 옥천 지용제가 올해 가을 대면 행사로 개최된다.

옥천군과 옥천문화원은 이사회와 분과위원장 회의를 거쳐 하반기로 연기한 지용제 개최 일정을 오는 9월 22일~25일까지 4일간으로 확정했다.

지용제는 2017년 유망축제에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 연속 충북도 대표 축제로 선정되며 충청북도를 넘어 대한민국 대표 문학 축제로 발돋움하고 있다.

매년 오는 5월 15일 정지용(1902~1950) 시인의 생일을 전후해 열리던 지용제는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에는 10월 온·오프라인 병행으로 했다.

지난해에는 시를 통한 자유와 힐링을 주제로 지용 시 노래 음악회, 기념 패션쇼, 향수밥상 투어 등 다채로운 신규 프로그램으로 많은 관심을 끌었다.

매년 5월 중순의 옥천 시가지와 구읍 일대 거리는 지용제가 열리며 각종 추억을 떠올리는 행사와 향수 노래가 곳곳에서 들려오는 시기였다.

3년째 하반기로 연기된 지용제의 아쉬움을 달래고자 옥천군과 옥천문화원이 주최하고 옥천버스킹연합회가 주관하는‘5월 지용제를 기억하는 작은 공연’이 14일 오후 4시에 정지용문학관 앞마당에서 열린다.

이 공연은 관내 문화예술인들이 참여하여 대중가요와 시낭송, 댄스 등으로 다채로운 버스킹 공연으로 꾸며진다.

김재종 옥천군수는“코로나19로 군민과 방문객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하반기로 연기한 지용제의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달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오는 9월 22일부터 25일까지 펼쳐질 올해 지용제는 지난 3년간의 아쉬움을 털어내며 군민의 대화합이 어우러지는 잔치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소감을 말했다. 

유정현 문화원장은 “5월에 지용제를 개최하지 못하더라도 우리 고장 문화예술인들이 정지용 시인을 다시 한 번 기억하자는 의미에서 개최되는 작은 공연인 만큼 힐링할 수 있는 기회로 삼았으면 한다”며 “하반기로 연기된 35회 지용제를 최선을 다해 준비해서 최고의 축제로 만들어 보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옥천군 2019년 지용제 행사장 사진.(사진=옥천군)
옥천군 2019년 지용제 행사장 모습.(사진=옥천군)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