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정의당, "공공의료는 소외지역, 취약계층에게 가장 우선 공급해야”

정의당, "공공의료는 소외지역, 취약계층에게 가장 우선 공급해야”

  • 기자명 최동환 기자
  • 입력 2022.05.12 14:31
  • 수정 2022.05.12 15:27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시장은 공공의료에서 서부권을 배제하지 말라”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최동환 기자)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최동환 기자)

[뉴스더원=최동환 기자] 장혜영 의원과 정의당 서울시 비례대표 후보자들, 마포구 후보자들은 12일 국회 소통관에서 ‘서울시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 계획’에 대한 기자회견을 가졌다.

장혜영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최동환 기자)
장혜영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최동환 기자)

이 자리에서 장혜영 의원은 얼마 전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시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 계획을 발표하며 서초구 원지동 부지에 약 600병상급의 공공병원을 설립하겠다는 것을 지적하며 문제를 제기했다. 

장혜영 의원은 “이런 부지 선정은 공공의료의 소외 지역 그리고 의료 취약계층에게 가장 우선적으로 공공의료 인프라를 갖춰야 한다는 공공의료 확충 계획의 기본 취지에 어긋난 결정이다”라며 “오세훈 시장의 계획을 규탄하고 이를 수정할 방향을 제시해야 한다”며 기자회견 취지를 밝혔다.

정의당 측은 “3년간 코로나 팬더믹을 겪으며 공공의료의 필요성을 절감한다”라며 “공공병원은 기후위기 시대 더욱 짧은 주기로 찾아오게 될 감염병에 대처할 수 있는 사회적 편익을 지닌 공공재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공공의료 강화는 진보와 보수, 여와 야를 뛰어넘는 우리 사회의 합의이다”라며 “그러나 오세훈 시장은 이번 동남권 공공병원 부지 선정이 서울 전체의 공공의료 인프라 강화라는 목적이 아니라 정치적 고려에서 출발한 것이다”라며 우려를 표했다.

이어 “서초동 원지동은 30분 거리 내에 이른바 BIG5 병원이 인접해 의료 인프라 과잉상태다”라며 “원지동 부지는 대중교통 연계가 부족하고 경부고속도로와 인접해 소음도 심해 환자 회복에 악영향을 줄 수 있으며 부지 일부가 야생생물보호구역이라 이전에도 국립중앙의료원 이전 부지 검토 과정에서 문제가 제게된 바 있다”고 밝혔다.

(사진=최동환 기자)
장혜영 의원과 정의당 서울시 비례대표 후보자들, 마포구 후보자들은 12일 국회 소통관에서 ‘서울시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 계획’에 대한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최동환 기자)

정의당 관계자는 이어 “공공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서울 서남권의 오랜 골칫덩어리였던 2만 5천 평의 거대한 마포구 서부면허시험장 부지가 최적의 장소이다”라며 “오세훈 시장이 이번 공공병원 확충 계획에서 마포구를 제외한 것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또한 “불평등을 넘어선 평등한 서울로 대전환하기 위해, 서울의 공공의료는 더욱 확충돼야 한다”라며 “공공의료에 대한 서울 내 지역적 불균형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오세훈 후보는 서부권 배제를 멈추고 더 건설적 제안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