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인천 남동산업단지 '주차난, 편의시설 부족' 해결된다

인천 남동산업단지 '주차난, 편의시설 부족' 해결된다

  • 기자명 장철순 기자
  • 입력 2022.05.11 15:38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동산단 재생사업 총 사업비 국토교통부 승인, 사업 본궤도 전망
주차장 및 공원 조성 등으로 산업활성화 및 경쟁력 확보 기대

인천 남동산단 내 주차장 및 공원 확충 등 재생사업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사진=인천시) 
인천 남동산단 내 주차장 및 공원 확충 등 재생사업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사진=인천시) 

[뉴스더원 인천=장철순 기자] 인천 남동산업단지 재생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인천시는 11일 남동국가산업단지 재생시행계획이 국토교통부로부터 368억원의 총 사업비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남동국가산업단지는 1980년도 수도권 내 이전대상 중소기업의 용지 공급을 위해 조성된 산업단지다.

그러나 30년 이상 경과돼 시설이 노후화되고 근로환경이 열악해 기반시설 확충과 정비의 목소리가 높았던  곳이다.

남동공단은 지난해 말 기준 6895개 업체가 입주해 있다. 고용인원은 10만1000 여명에 달하는 인천 최대의 산업단지다.

시는 그 동안 남동산단 입주기업체 및 관계기관 등의 의견수렴과 각종 심의 결과에 따라 재생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실시설계를 통해 지난 4월 국토부에 재생사업 총사업비 승인을 요청했다. 

국토부와 협의결과 총 368억원의 사업비 중 국비 177억원(48.2%), 시비 191억원(51.8%)의 분담비율로 최종 승인을 받았다.

이에 따라 논현, 남촌, 고잔동 일원 950만㎡ 에 2024년까지 도시기반시설 확충 및 정비를 통한 산업단지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이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이번 재생사업은 크게 4가지 사업이다. 부족한 주차시설 확보를 위한 남동 근린공원 내 지하주차장(381면) 조성, 호구 포구역 인근 공원(2만 1180 ㎡) 조성, 승기천변 연결녹지(2만 7018 ㎡) 정비, 남동대로 도로환경개선 등이다.

주차장 조성공사는 올 하반기부터 2024년 말까지 실시할 예정이다. 공사가 완료되면 남동산단의 최대 현안인 주차장 문제가 일부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이남주 시 산업진흥과장은 "산단 내 부족한 주차장 등 기반시설, 근로자의 편의 지원시설 확충 등을 통해 산업단지 활성화 및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