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강화 금풍양조장, 인천시 문화재 등록 추진

강화 금풍양조장, 인천시 문화재 등록 추진

  • 기자명 이현구 기자
  • 입력 2022.05.09 13:52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대 공장 건축양식 보존돼 있어
강화 양조산업 과정 및 변화·발전상 확인 가능

금풍양조장 2층 내부. (사진=인천시)
금풍양조장 2층 내부. (사진=인천시)

[뉴스더원 인천=이현구 기자] 인천 강화에 있는 양조시설인 ‘금풍양조장’이 인천시 등록 문화재가 된다.

인천시는 9일 금풍양조장(인천 강화군 길상면 삼랑성길 8)에 대한 인천시 문화재 등록 예고를 했다.

인천시는 급격한 산업화·도시화에 의한 근현대 문화유산 멸실·훼손사례 지속발생 및
등록 확대 한계 등으로 지난 2019년부터 등록문화재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대상은 인천시 지정문화재가 아닌 문화재 중 건설·제작·형성된 후 50년 이상 지난 모든 형태의 문화재(무형문화재는 제외)다.

등록 문화재가 되면 관리·보호·수리 등에 필요한 지원, 건폐율과 용적률에 관한 특례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금풍양조장 정면. (사진=인천시)
금풍양조장 정면. (사진=인천시)

금풍양조장은 일제강점기인 1931년에 지어졌으며, 건축면적 347㎡, 연면적 433㎡, 지상 2층 규모다.

일부 개보수 있었으나 건축 당시의 골조 등 근대 공장의 건축양식이 보존돼 있다. 

2층 골조 및 건축철물 등으로 건축 당시 목구조 기법을 확인할 수 있고, 왕겨를 사용한 벽체와 양조시설로 사용되던 우물이 남아있다. 

인천시는 현황측량, 문화재위원회 심의, 문화재 GIS(지리정보시스템) 종합정보망과 국토이용정보체계 등재를 거쳐 문화재 등록 및 등록증을 교부할 계획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금풍양조장은 건축 당시 원형을 대체로 유지 중이고, 개항기 이후 강화도 지역의 산업화(양조산업) 과정 및 변화‧발전상을 확인할 수 있다”며 “역사적 가치가 인정되는 만큼 인천시 등록문화재로 보존과 활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