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증평군, 민선6기 1호 공약…′함께하는 행복 돌봄′ 사업시동

증평군, 민선6기 1호 공약…′함께하는 행복 돌봄′ 사업시동

  • 기자명 김정수 기자
  • 입력 2022.10.04 11:52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F 구성…초등학생 돌봄 기관 확충 등 추진계획 수립

충북 증평군이 민선6기 1호 공약인 ′함께하는 행복 돌봄′ 사업을 위해 4개 팀이 협업하는 TF를 구성하는 등 사업에 시동을 걸었다.(증평군 제공)
충북 증평군이 민선6기 1호 공약인 ′함께하는 행복 돌봄′ 사업을 위해 4개 팀이 협업하는 TF를 구성하는 등 사업에 시동을 걸었다.(증평군 제공)

[뉴스더원=김정수 기자] 충북 증평군이 민선6기 1호 공약인 ′함께하는 행복 돌봄′ 사업을 위해 4개 팀이 협업하는 TF를 구성하는 등 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사회복지과장이 총괄하는 TF는 아이 돌봄 지원 사업 확대, 초등학생 돌봄 기관 확충, 돌봄 인력 양성·활용 등을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군은 내년부터 아이 돌봄 지원 사업(3개월~만12세 아동)을 연 840시간에서 연 960시간으로 확대한다. 지역 자원을 활용하는 초등생 돌봄 시설을 확충한다.

현재 지역아동센터(4곳), 다함께 돌봄센터(가족센터), 청소년 방과후 아카데미, 초등학교 돌봄 교실(4곳) 등에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초등생 이용률은 영·유아에 비해 저조하다. 올해 3월 기준 초등학생은 2천181명이나 돌봄 서비스 이용 학생은 318명에 불과하다.

올해 작은도서관 2곳에서 돌봄 사업 시범운영을 시작한 데 이어 2024년까지 6곳까지 확대해 보호자들의 돌봄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다.

내년 지역아동 돌봄 전문가, 방과후 돌봄 교실 지도사 등 20여 명을 양성하고 기존 평생학습관에서 인성교육 지도사 과정을 수료한 인력을 돌봄 기관에 파견할 계획이다.

창의파크(2023년), 개나리어울림센터(2024년), 청소년상담복지센터 다함께 돌봄 센터(2026년)가 차례로 들어서면 돌봄 수요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돌봄 기관 확대와 전문 인력 양성을 통해 아이들에게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부모들이 마음 편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