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민주당, 정부에 수해 피해 실질적 보상 촉구

민주당, 정부에 수해 피해 실질적 보상 촉구

  • 기자명 염채원 기자
  • 입력 2022.08.11 11:40
  • 수정 2022.08.11 12:46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국민안전 위협받고 있는데 정부는 ‘무대응’” 주장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1일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정부의 대응 미비로 수해를 입은 국민을 위한 실질적인 보상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염채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1일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정부의 대응 미비로 수해를 입은 국민을 위한 실질적인 보상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염채원 기자)

[뉴스더원=염채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수해를 입은 국민을 위한 실질적인 보상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이들은 최근 서울 및 경기지역을 집중 강타한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한준호 의원은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대응 미비로 수해를 입은 국민을 위한 실질적인 보상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발언을 시작했다.

이어 김병기 의원도 “수도권과 강원을 강타한 폭우로 11명이 사망하고 8명이 실종됐다”면서 “이재민 548세대에 주택과 상가의 침수 피해는 3천755동에 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구름이 이동하며 피해는 충청과 전북, 경북으로 확산 중”이라며 “연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는 비상사태지만 정부의 대응이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관악구를 지역구로 둔 유기홍 의원은 “저류조와 빗물펌프장을 설치해 2011년 이후로는 도림천 범람이 없었다”며 “하지만 이번 폭우가 너무 심해 11년 만에 도림천이 범람하고 피해가 컸다”고 강조했다.

또 “산사태도 5군데나 발생한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건 주택 침수”라며 “목숨과도 같은 자신의 점포가 물에 잠긴 분들에 대한 긴급재난지원 선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아울러 “긴급재난지원 선포까지는 시간이 걸리기에 그 이전에라도 시급한 지원책을 마련해주실 것을 정부에 강력히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