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인천·중국도시간 발전 위해 비전·목표 재정립 필요

인천·중국도시간 발전 위해 비전·목표 재정립 필요

  • 기자명 이현구 기자
  • 입력 2022.08.04 10:32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 수교 30주년 앞두고 인천연구원 도시외교 기본방향과 과제 제시
중국 도시와 결연 주기 활용한 자매우호관계의 발전 도모 강조

지난 2019년 12월 인천을 방문한 중국 칭다오시 정부와 인천시 관계자들이 경제·관광·항만물류 등의 우호협력 강화를 위한 비망록을 체결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지난 2019년 12월 인천을 방문한 중국 칭다오시 정부와 인천시 관계자들이 경제·관광·항만물류 등의 우호협력 강화를 위한 비망록을 체결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뉴스더원 인천=이현구 기자] 오는 24일 한·중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인천과 중국 도시 간 지속가능한 발전 토대를 마련하려면 도시 외교 비전과 목표의 재정립 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4일 인천연구원이 발간한 ‘인천의 중국 도시 외교 기본방향과 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인천은 그동안 중국 도시와 다각적 교류·협력을 추진해왔으나 최근 외부 환경 변화에 맞는 중국 교류·협력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다. 

인천은 한·중 수교 수립 이듬해인 1993년 톈진을 시작으로 산둥성, 산둥성 옌타이시, 랴오닝성 다롄시 등 중국 성, 도시와 자매·우호 도시 교류 사업을 하고 있다.

특히 인천시는 지난 2017년부터 인차이나 프로젝트를 정비해 사업 내용과 성과 지표를 조정하는 등 개선된 방향으로 중국 교류 협력 계획을 수립해 추진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인한 세계화 감속, 경제·산업 환경 재편, 비전통 안보의 대두 등 외부 환경에 맞는 중국 교류·협력 계획을 수립 못하는 것은 물론 혁신 과제 발굴과 미흡한 역량 보완 등을 위한 추진체계가 미흡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인천연구원은 인천의 중국 도시 외교 방향과 주요 과제로 ‘비전과 목표의 재정립’, ‘추진체계 정비를 통한 협업 강화’, ‘다양한 의제를 활용한 교류지역 개척’, ‘대중국 공공외교 및 내향적 국제화 강화’ 등을 제시했다.

‘비전과 목표의 재정립’과 관련, 인천연구원은 민선 8기에서 할 수 있는 인천과 중국 도시 외교 총괄계획을 수립하고, 체계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인천연구원은 진행 중인 중국 교류 및 기반 조성 사업을 재편성하고 내실화해 사업의 적절성 및 체계 강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인천연구원은 이를 통해 인천과 중국 도시 간 사업의 적절성·체계성 제고, 대중국 교류 선도 도시를 통한 인천의 위상 강화 등을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인천연구원이 제시한 ‘다양한 의제를 활용한 교류지역 개척’의 핵심 방안은 결연 주기를 활용한 자매우호 관계의 발전 도모다. 내년 인천·톈진 자매결연 30주년을 시작으로 해 정책교류를 통해 준비 테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다롄, 칭다오, 단둥 등과의 연이은 30주년 결연 등 각 지역과의 관계를 적극 활용하자는 것이다.

인천연구원은 현재 한·중 사회 문화 갈등이 빈발하고, 대중국 부정 인식이 유례없이 비등하기 때문에 동아시아 미래세대 소통·평화 교육의 적극 추진, 다문화가정 및 유학생 대상 공공외교 강화 등으로 ‘대중국 공공외교 및 내향적 국제화 강화’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수한 인천연구원 경제환경연구부 연구위원은 “한·중 관계에서 지방외교는 민감한 안보 갈등 등 현안으로부터 상대적 자율성을 갖는다”며 “앞으로 지자체가 한·중 간 교류 성과의 사회적 확산에 중요한 교량적 역할을 맡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