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이상희 前과학기술부 장관, ‘한국 방위 벤처의 세계화 전략’ 특강

이상희 前과학기술부 장관, ‘한국 방위 벤처의 세계화 전략’ 특강

  • 기자명 김성곤 기자
  • 입력 2022.08.02 19:29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위사업청 논산 이전에 힘 보탤 것”

[뉴스더원 논산=김성곤 기자] 충남 논산시가 1일 민선8기 출범 이후 첫 월례모임에 이어 이상희 前과학기술부장관을 초청해 ‘한국 방위 벤처의 세계화 전략’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논산시, 이상희 前과학기술부장관 초청 ‘한국 방위 벤처의 세계화 전략’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 (사진=논산시)
논산시, 이상희 前과학기술부장관 초청 ‘한국 방위 벤처의 세계화 전략’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 (사진=논산시)
이상희 前과학기술부장관이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논산시)
이상희 前과학기술부장관이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논산시)

이상희 前과학기술부 장관은 “방위사업청 이전의 최적지는 논산”임에 깊게 공감하며 향후 논산시의 방위사업청 이전 추진 노력에 함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상희 前장관은 “방위사업청 이전은 단순한 지역 차원을 넘어 국가 전체와 다양한 산업을 끌어오는 일”이라며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는 산업이니만큼 정치적 전략을 잘 실행할 수 있는 리더가 있는 곳에 유치되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했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현재 논산은 물론 타지역에서도 방위사업청 유치라는 매우 중요한 현안을 두고 활발한 유치 활동이 이어지고 있다”며 “논산은 다양한 인프라 부족 등 불리한 조건에도 불구하고 국방 관련 기관이 밀집되어 있는 만큼 충분한 경쟁력과 당위성이 보장되어 있다”고 말했다.

또한, “방위사업청 논산 이전은 단순히 논산의 발전이 아닌 낙후된 충남 남부권 지역의 발전을 도모하고 진정한 국가균형발전을 실현하는 길”이라며 “8월 중 국방부분에 조예가 깊은 전문가분들과 함께 추진위원단을 구성하고 정부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이어 나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는 각종 군 소음 문제 등으로 불편함을 겪으면서도 국가적 대의를 위해 인내해 온 애국시민들의 희생에 정부가 답해야 할 차례”라며 “방위사업청 이전과 국방국가산단의 조기 완성이 바로 그 해답”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