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천안역전지구 도시개발사업, 예정지구 지주들 “공영개발 용납 못해”

천안역전지구 도시개발사업, 예정지구 지주들 “공영개발 용납 못해”

  • 기자명 최진섭 기자
  • 입력 2022.07.29 17:40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작부터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힌 ‘천안역전지구 도시개발사업’
비상대책 지주협의회, 공영개발은 원주민 토지 빼앗는 강도와 같아

천안역진시장 비상대책 지주협의회는 29일 천안역전지구 개발사업이 진행될 예정인 천안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대장동 사건과 유사하다며 공영개발을 결사 반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최진섭 기자)
천안역진시장 비상대책 지주협의회는 29일 천안역전지구 개발사업이 진행될 예정인 천안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대장동 사건과 유사하다며 공영개발을 결사 반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최진섭 기자)

[뉴스더원 천안=최진섭 기자] 본격적인 개발에 돌입한 천안시 동남구 대흥동 일원 ‘천안역전지구 도시개발사업’이 시작부터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혔다.

천안역전시장 비생대책 지주협의회가 경기도 성남시 도시개발공사의 ‘대장동 사건’까지 거론하며 천안시가 원주민의 토지를 헐값에 강제수용하려 한다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29일 지주협의회는 천안역전지구 개발사업이 진행될 예정인 천안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공영개발을 결사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 회원들은 공영개발이 이뤄질 경우 감정가에 따라 토지 보상을 받을 수밖에 없고 결국 원주민들은 큰 손해를 보며 삶의 터전을 잃게 된다고 주장했다.

협의회 측은 “헐값의 감정가로 토지 보상을 하고 아파트나 상가 분양권을 준다고 하지만 돈이 없으면 분양을 받을 수 없는 것은 물론, 소지주들은 분양권마저 받을 수 없다”며 “지주들이 사는 길은 공영개발이 아니라 민영 개발뿐이다”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협의회 회원들은 현재 공영개발이 진행될 예정인 대흥동 일원은 민영개발을 허가한 다른 지역과 형평성도 맞지 않는다는 입장을 분명하게 밝혔다.

협의회 측은 “개발 여건이 좋지 않은 문성, 원성지구 동남구청 뒤 파출소 옆, 온양 나드리 대흥 4구역 등은 모두 민영개발 허가를 해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러나 개발 여건이 제일 좋은 천안역전지구의 경우 천안시와 대기업이 협약해 공영개발로 강제 수용하는 것은 시민들의 소중한 재산을 강탈하려는 강도과 같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협의회 측은 그러면서 이에 대한 근거로 민영개발이 허가된 일부 지역의 경우 평당 매매가가 3500만원에서 4500만원에 이르지만 천안역전지구의 경우 공시지가가 약 1000만원 정도여서 큰 손해를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협의회 측은 “천안역전지구의 경우 여건이 제일 좋은 곳이지만 공영개발의 감정인 평당 감정가는 1500만원에서 1700만원이 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이 일대 지주들은 끝까지 공영개발을 결사반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천안시는 지난 22일 동남구청 5층 대회의실에서 대흥동 일원 주민들을 초청해 공청회를 열고 천안역전지구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사업 개요를 설명한 바 있다.

당시 천안시 측은 오는 2028년까지 민·관이 합동으로 주상복합아파트와 동부광장 및 지하 주차장을 조성한다고 밝히며 주민들이 큰 손해를 보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