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사설] 코로나 재유행 대책, 비상 의료체계 점검하라

[사설] 코로나 재유행 대책, 비상 의료체계 점검하라

  • 기자명 뉴스더원
  • 입력 2022.07.14 00:00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더원] 신규 코로나 확진자가 63일 만에 4만 명대를 넘었고 위·중증 환자도 67명, 사망자는 2명이다. 재유행 확산이 속도가 예상외로 가파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모두발언에서 “4차 접종 대상을 확대하겠다”며 재유행에 따른 대책을 밝혔다. 

한 총리가 밝힌 대책을 살펴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백신 4차 접종 대상자가 기존 '60세 이상' 및 '면역저하자'에서 50대와 '18세 이상 기저질환자'까지 확대된다. 그리고 확진자가 지켜야 하는 7일간 격리 의무는 유지된다. 

특히 한 총리는 4차 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4차 접종은 코로나 중증화로의 진전을 예방할 수 있다”고 밝히며 “정부는 대상 국민의 백신 접종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강조한 것이다. 

한 총리는 백신 접종 대상을 취약시설 중 요양병원·시설뿐 아니라 장애인시설과 노숙자시설까지 백신 접종을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많은 국민이 관심이 있는 현 단계에서 거리두기 의무화 조치는 시행하지 않으나 “다만 유행 상황에 중대한 변화가 생기는 경우 선별적·단계적 거리두기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코로나19 재유행은 오미크론의 하위 변위인 BA.5가 이끌고 있다. 이미 유럽과 미국에서 BA.5 변이가 우세종이 되었다. 우리나라에도 BA.5 변이 검출률이 최근 1주 새 28.2%에서 35%로 높아지며 빠른 확산세를 보인다. 

문제는 이러한 확산세가 쉽게 진정될 것 같지 않다. BA.5 변이는 이전의 스텔스 오미크론보다 전파력이 35.1% 강하다. 그리고 면역 회피력이 높아 기존 확진자나 백신 접종자도 재감염될 수 있다는 것이다. 

거기에 시기적으로 여름철 휴가가 겹치면서 확진자가 폭증할 가능성이 크다. 2~3주 후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도 급증한다. 

정부는 이미 재감염이 시작된 상황에서 비상사태에 대응할 수 있는 병상과 전담 인력 확보에 나서야 한다. 고위험군·취약 계층을 보호할 실효성 있는 대책도 내놓아야 한다. 그리고 확진자를 조기 진단할 수 있는 유전자증폭(PCR) 검사 체계 복원도 필요하다. 

이미 시작된 코로나 재확산, 정부는 비상 의료 대응 체계를 철저히 재점검할 때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