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백성현 논산시장, 화지중앙시장 방문 전통시장 활성화 약속

백성현 논산시장, 화지중앙시장 방문 전통시장 활성화 약속

  • 기자명 김성곤 기자
  • 입력 2022.07.06 10:38
  • 수정 2022.07.06 10:39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품 전통시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양한 활성화 방안 추진할 것”

[뉴스더원 논산=김성곤 기자] 백성현 논산시장이 5일 화지중앙시장을 방문하여 ‘전통시장 방문의 날’ 등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할 것을 약속했다.

백성현 논산시장이 상인회 임원진과 간담회를 마치고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논산시)
백성현 논산시장이 상인회 임원진과 간담회를 마치고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논산시)
백성현 논산시장, 화지시장에서 전통시장 장보기 (사진=논산시)
백성현 논산시장, 화지시장에서 전통시장 장보기 (사진=논산시)
백성현 논산시장, 화지시장에서 전통시장 장보기 (사진=논산시)
백성현 논산시장, 화지시장에서 전통시장 장보기 (사진=논산시)
백성현 논산시장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할 것을 약속했다. (사진=논산시)
백성현 논산시장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할 것을 약속했다. (사진=논산시)

백 논산시장은 첫 민생안정 대책 확대간부회의를 마친 후  실·과·소장 등 간부공무원 50여 명과 함께 화지중앙시장으로 이동해 전통시장 장보기 및 상인회 임원진과의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백 논산시장은 “국가적으로 민생이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 지자체가 현장에서 적극적으로 나서 상인 여러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강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화지중앙시장 방문 이유를 밝혔다.

이어 “올해부터 논산시는 월 1회 전통시장 방문의 날을 운영해 공무원은 물론 모든 시민이 왜 재래시장이 필요하고 살아나야하는지를 체감하고 동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동남아 등 해외여행을 가면 그 나라의 다양한 먹거리와 문화 등을 접하는 곳이 바로 전통시장”이라며 “우리 지역의 재래시장도 각자의 특성과 문화를 반영하여 살거리와 먹거리, 볼거리가 함께 어우러진 명품시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계속해서 고민하고 좋은 정책은 과감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상인회 임원진과 만난 백성현 논산시장은 아케이드 설치, 교통편의 도모, 환경 정비 등 전통시장 살리기를 위한 더욱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약속한 것은 물론 논산사랑지역화폐 발행 규모를 1,000억으로 확대해 골목상권을 살리는 동시에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