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화물연대 “물류 멈춰 구조 바꾸자” 내달 7일 총파업 예고

화물연대 “물류 멈춰 구조 바꾸자” 내달 7일 총파업 예고

  • 기자명 이우섭 기자
  • 입력 2022.05.23 15:52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요구…“제도 긍정성 확인에도 정부는 소극적”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23일 전국민주노총총연맹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이우섭 기자)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23일 전국민주노총총연맹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이우섭 기자)

[뉴스더원=이우섭 기자] 화물노동자들이 치솟은 경윳값에 ’적자 운송‘을 호소하며 5가지 요구안을 걸고 총파업을 예고했다.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23일 전국민주노총총연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달 7일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유가와 치솟는 물가로 화물노동자들은 적자 운송에 허덕이고 있다”면서 “이를 개인이 감당하는 화물운송 사업 구조를 바꿔야 한다”면서 총파업 배경을 밝혔다.

화물연대는 이날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차종, 전품목 확대 ▲운송료 인상 ▲지입제 폐지 ▲노동기본권 확대 및 산재보험 확대 등의 요구안을 제시했다.

또한 요구안이 반영되지 않을 시 6월 7일부터 전체 조합원 전면 총파업에 돌입하고 현장에서 투쟁 조끼를 착용하고 조기 출항 물량을 거부할 예정이다.

양경수 위원장이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이우섭 기자)
양경수 위원장이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이우섭 기자)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안전운임제와 관련해 “제도가 노동자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해 왔다는 건 노동자들이 현장에서 피부로 느끼는 점”이라며 “제도의 긍정성이 확인됐다면 영구적 시행이 상식이지만, 정부와 국회는 화주들의 눈치를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차 운전자의 과로, 지속, 과적 운행 예방 목적으로 운임을 일정 수준 이상으로 보장하기 위해 안전 운임보다 낮은 운임을 지급하는 경우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다. 

이는 3년 일몰제 도입돼 올해 12월 31일 일몰을 앞두면서 ‘안전보장’과 ‘물류비 인상’을 두고 노동자들과 화주 사이의 대립이 과열되고 있다.

하지만 화물연대는 일몰제 폐지를 넘어 대상 범위도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재석 화물연대본부 사무총장은 “현재 안전운임제 범위는 수출입 컨테이너, 시멘트 품목에만 적용돼 전체 화물노동자 중 5%에 불과하다”면서 “적정 운임을 보장해 도로 안전을 증진한다는 법 취지에 맞게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운송료 인상에 대해서는 “경윳값 상승으로 인해 운송 간 발생하는 적자를 개인이 부담해야 하는 구조를 바꿔야 한다”면서 “대기업 화주들이 운송료를 현실화하고, 정부는 유가 연동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화물연대 관계자들이 요구안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이우섭 기자)
저작권자 © 뉴스더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